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를 접견하고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를 접견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하루속히 김종인 위원장을 모셔서, (김 전 위원장이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 해주길 바라고 있습니다." (이양수 국민의힘 선대위 수석부대변인)

국민의힘이 김 전 위원장에 다시 한번 러브콜을 보냈다. 김 전 위원장이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맡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음에도, 선대위 합류를 재요청한 것이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26일 서울 영등포구 당사에서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를 접견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 전 위원장이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지 않겠다는 의사를 또 한번 보였는데 (어떻게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제가 어제도 이야기했지만, 김종인 박사와 관련해 자꾸 말씀드리는 게 지금 상황에서는 별로 바람직하지 않다"고 입장 표명을 보류했다. 

김 전 위원장과 역할 조정을 논의할 것인지를 묻는 말에도 "선대위는 선거에 관한 어떤 중요한 협의와 의사결정을 하는 기구니까, 특별히 역할을 조정할 문제는 아닌 것 같다"고 애매하게 답했다. 

"많은 사람 김종인 찾아가 설득... 계속 찾아뵙는 건 결례될 수도"
 
김종인 국민의 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개인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김종인 국민의 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개인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김병준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이날 윤 후보와 면담 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상임선대위원장직을 계속 수행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선 "일반적인 걸로 생각해달라. 어차피 상임선대위원장이 됐는데, 진작에 저도 한번 만났어야 했다. 이번 주 바쁘다 보니 오늘 차 한잔하게 된 것이고, 기자들과 간단히 간담회 한 것"이라고 했다.

윤 후보가 다소 모호한 태도를 보인 가운데, 김 전 위원장과 관련한 질문이 다시 나오자 이양수 국민의힘 선대위 수석부대변인은 "후보 측에서 주변에 많은 사람이 김 전 위원장께 찾아가고, 설득도 하고, 그렇게 하고 있지 않나"라며 김 전 위원장을 향해 다시 한번 합류를 요청했다. 

추가 회동에 대해선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이 수석부대변인은 "(윤 후보와 김 전 위원장이) 수요일 저녁 충분하게 2시간 가까이 만나 대화를 나눴다. (그런데) 직후 김 전 위원장에 계속해서 만나자고 하고, 찾아뵙고 하는 것이 일종의 압력이나 그런 결례가 될 수 있기에 사실 굉장히 조심스럽다.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이날 오전 정주 의사를 밝힌 직후, 김종인 전 위원장은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지 않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김 전 위원장은 같은날 오전 서울 종로구 사무실에서 나온 뒤 "김병준 상임위원장이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는데, (김 전 위원장님은) 총괄선대위원장직은 아예 고려하지 않는 건가"라고 묻는 취재진 질문에 고개를 끄덕였다. "끄덕인 거 맞느냐"고 재차 묻는 말에도 김 전 위원장은 다시 고개를 끄덕였다(관련 기사: "총괄선대위원장 안하나?" 묻자 김종인 두번 '끄덕').

댓글1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