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종인 국민의 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개인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김종인 국민의 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개인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맡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상임선대위원장을 수락한 직후다.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상임선대위원장을 맡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병준 전 위원장은 "상임선대위원장직을 열심히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 정치가 시대에 뒤떨어져 과감히 바꿀 때가 됐다고 생각했는데, 그런 일을 하겠다는 분을 혼자 뛰게 둔다는 게 우리 모두의 도리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무엇이든 돕겠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김종인 전 위원장과 불화로 돌던 상임선대위원장 사퇴설을 일축한 것이다.

김병준 전 위원장이 상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한 직후 김종인 전 위원장은 '총괄선대위원장을 고려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서울 종로구 사무실에서 나온 뒤 '김병준 상임위원장이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는데, 총괄선대위원장직은 고려하지 않는 건가'라고 묻는 기자의 질문에 고개를 끄덕였다. '끄덕이신 거 맞느냐'고 재차 묻는 말에도 김종인 전 위원장은 다시 고개를 끄덕였다.

그밖에 선대위 구성과 관련한 질문에 김종인 전 위원장은 "나는 아무 전달을 받은 게 없다. 할 말이 없다는데 자꾸 물어보느냐"고 답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그동안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인선을 철회하는 조건으로 총괄선대위원장을 맡겠다는 의사를 밝혀왔다. 자신의 의사가 관철되지 않는 상황에서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지 않기로 결심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로써 윤석열 후보 선대위는 총괄선대위원장 없이 김병준 상임총대위원장-김한길 새시대준비위원장 '투 김' 체제로 시작하거나, 새로운 총괄선대위원장을 영입할 가능성도 생겼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김종인 전 위원장이 합류하지 못할 경우 다른 인사를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세워야 한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이 대표는 지난 25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윤석열 후보에게 '만약 김종인 위원장을 모시지 못하는 상황이면 김병준 위원장을 포함해서 다른 인사를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세워도 좋다'는 제 의사를 전달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댓글1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