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5일 서울 동작구 복합문화공간 숨에서 열린 여성 군인들과 간담회에서 손팻말을 전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5일 서울 동작구 복합문화공간 숨에서 열린 여성 군인들과 간담회에서 손팻말을 전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홍준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5일 군대 내 성폭력 사건이 근절되지 않는 것과 관련해 "군대 내의 폐쇄적인 상황들이 문제"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서울 동작구의 한 문화공간에서 여성 군인들과 '군대 내 성폭력 OUT, 인권 IN'이라는 주제의 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군 인권 옴부즈만 제도를 도입해 민간 영역에서 언제든 제한 없이 병영 내 인권 상황을 (감시하도록) 해 줘야 하는 것 아니냐는 얘기들도 많이 하는데, 저도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갇혀 있기 때문에 생기는 문제이기 때문에 열어놓을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누군가 '여군에게 부대는 전쟁터'라고 얘기한 것처럼, 군대 내 성폭력 문제는 인권 문제이기도 하지만 아군에 의한 아군의 공격"이라며 "인권을 넘어 국가안보 문제까지 고려해야 할 중대 사안임에도 실질적으로는 해결되지 않는 안타까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제일 큰 원인은 발각되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3분의 1도 제대로 신고하지 않는다는 통계도 있고, 발각돼도 2차 가해를 통해 은폐되거나 축소되는 일도 자주 발생하고 엄정한 처벌로 이어지는 경우도 매우 적어 여전히 근절되지 않는다"고 분석했다.

그는 "반드시 발각돼 엄정한 처벌로 내 인생 자체가 다르게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피해자 보호조치를 포함해 엄정한 조사와 단죄가 가능하다는 믿음을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