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국게이츠 해고노동자들이 22일 미국게이츠 본사로부터 교섭을 약속받고 22일 515일간의 농성을 해제했다.
 한국게이츠 해고노동자들이 22일 미국게이츠 본사로부터 교섭을 약속받고 22일 515일간의 농성을 해제했다.
ⓒ 민주노총 대구본부

관련사진보기

 
흑자 폐업으로 거리에 내몰린 한국게이츠 해고노동자들이 사측과 국제교섭을 약속받고 515일간의 농성을 해제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은 한국게이츠 해고노동자들이 모회사인 미국 게이츠와 국내 법률대리인인 김앤장으로부터 농성해제 등을 조건으로 교섭을 진행하기로 약속해 22일 농성을 해제했다고 밝혔다.

한국게이츠는 지난 30년간 매년 평균 60억 원이 넘는 순이익을 낸 흑자기업이었으나 지난 2020년 7월 폐업하면서 147명의 노동자를 해고했다. 이후 마지막 남은 19명의 노동자는 공장에서, 대구시청에서 위장폐업에 항의하며 거리농성을 벌여왔다.

해고노동자들은 공장 정상화를 요구하며 공장 안에서 농성을 벌이다 한국게이츠로부터 3억 원이 넘는 손배가압류를 당하고 급기야 대구시청 앞에서 단식농성에 들어가기도 했다. 하지만 한국게이츠는 공장부지를 대성산업에 매각했다.

한국게이츠 노동자들은 지난 4일 서울 구로구 신도림역 디큐브시티 대성산업 앞에서 고용승계를 요구하며 농성을 벌이다 9일에는 본사 사무실을 점거하고 농성에 들어갔다.
 
지난 9일부터 한국게이츠 공장부지를 인수한 대성산업 본사에서 농성을 벌여온 한국게이츠 해고노동자들이 22일 농성을 해제하고 농성장을 정리하고 있다.
 지난 9일부터 한국게이츠 공장부지를 인수한 대성산업 본사에서 농성을 벌여온 한국게이츠 해고노동자들이 22일 농성을 해제하고 농성장을 정리하고 있다.
ⓒ 민주노총 대구본부

관련사진보기

  
이들은 대성산업에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을 촉구하며 지난 13일부터 단식농성에 돌입했으나 대성산업은 공장부지만 인수했을 뿐이라며 협상에 나서지 않았다.

결국 한국게이츠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김앤장 측과 미국게이츠는 농성해제 등을 조건으로 교섭재개를 제안했고 노조는 이를 받아들였다.

노조는 김앤장 측과 먼저 실무논의를 진행하고 오는 12월 2일 미국게이츠와 한국게이츠 폐업에 따른 현안 논의를 진행하기로 약속하고 이날 농성을 해제했다.

노조는 "부당한 대량해고 속에서 살기 위해 싸웠던 해고노동자들은 생존권을 지키고자 곡기를 끊어야 했다"며 "이제는 한국게이츠 해고 문제를 책임 있게 해결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게이츠 문제가 완전히 해결될 때까지 우리의 투쟁은 끝나지 않을 것"이라며 "게이츠 자본은 한국게이츠 해고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교섭에 임해 올바른 해결에 앞장서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