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진보당 김재연 후보가 국회앞에서 '정치개혁 공약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진보당 김재연 후보가 국회앞에서 "정치개혁 공약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서창식

관련사진보기

 
김재연 진보당 대선 후보가 국회의원 수당 최저임금 3배 이하 도입, 국회의원 3선 연임 제한 도입 국회의원 부동산 백지신탁' 도입 등 '국회의원 특권 폐지'를 약속했다.

김 후보는 22일 오후 1시 국회 앞에서 열린 '정치개혁 공약발표 기자회견'에서 "국가권력에 대한 신뢰도가 바닥이고, 특히 국회에 대한 신뢰도는 항상 꼴찌"라며 "내로남불과 위선으로 점철된 정치를 바꾸지 않고서는 나라를 바꿀 수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후보는 국회의원 수당 '최저임금 3배 이하' 도입에 대해 "2021년 국회의원 연봉이 1억5천만 원이 넘었고, 무엇보다 각종 명목으로 중복지급하고, 심지어 특혜 면세를 해주고 있다"라며 "국민은 가난해지는데 국회의원만 부유해지는 것은 불공정하고 불평등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의 삶이 나아져야 국회의원의 삶도 나아진다'는 것을 정치의 기본원칙으로 확립해야 한다"며 "국회의원 수당을 '최저임금 3배 이하'로 명시하여 국회의원의 특권을 폐지하고 정치개혁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또한 국회의원 '3선 연임 제한' 도입에 대해 "지방자치단체장은 3선 연임 제한 규정이 있으나, 국회의원은 3선 연임 제한 규정이 없다"라며 "화천대유 게이트의 50억 퇴직금 논란에서 보듯 각종 이권과 개발 사업 관련 부정부패의 사슬에는 항상 국회의원이 끼어 있고, 국회의원이 지역구 관리 명목으로 쪽지 예산으로 지역 토건 예산을 따 가는 관행도 이제는 끝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원이 스스로 기득권을 내려놓고 새로운 인물들이 진입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국회의원의 부정부패를 뿌리 뽑고, 국민 위에 군림하는 것이 아니라 국민의 머슴으로 국가와 국민을 우선하는 청렴한 정치를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기본소득·노동·사회복지 분야를 주로 다루며 권력에 굴하지 않고 공정한 세상을 위한 목소리를 내고자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