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겨울에 피는 꽃, 동백. 봄 여름 기운이 완연했던 꽃이 시들고 늦가을 단풍이 땅에 떨어져 세상이 빛을 잃어갈 때즈음에 피는 동백은 어쩌면 위로일지도 모르겠다. 꽃말의 의미 '영원한 사랑'처럼 나는 너를 절대 잊지 않겠다는 약속인 것 같다. 이 어둡고 추운 겨울이 지나면 찾아올 봄에 다시 보자는, 자연이 우리에게 건네는 따뜻한 인사를 보는 것 같다.

거제도 남부면에 닿아 있지만, 통영시에 속한 장사도는 동백섬이라고 알려져 있다. 유명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촬영지로 '동백 터널'이 SNS로 유명해졌만, 실제로 가보니 거대한 예술 공원이었다.

거제 남쪽 끝단에 위치한 긴 누에를 닮은 섬

장사도는 총면적 39만131제곱미터, 해발 108미터, 폭 400미터, 길이 1.9킬로미터의 통영시 한산면에 속한 작은 점이다. 14채의 민가가 있고, 83명의 주민이 살았었다. 분교와 작은 교회가 있었던 섬이었지만, 지금은 아무도 살고 있지 않고 해상공원으로 조성되어 관광객을 맞이하고 있다. 길게 뻗은 섬의 형상이 누에를 담아 잠사도(누에 잠, 실 사)라고 하였으며 경상도에서는 누에의 방언인 '늬비'를 써서 '늬비섬'이라고 불렸다.

장사도 투어는 근처 항구에서 배를 타고 십여 분 물길을 타고 들어와 섬 둘레를 2시간 둘러보는 코스로 되어있다. 지난 일요일(21일)에 방문한 나는 거제도 근포항에서 배를 예약하고 장사도에 들어갔다. 여객선은 주중에는 두 번, 주말과 공휴일에는 세 번을 왕복했다.

배 시간이 많이 남아, 근처에 있는 '근포 동굴'에 갔다. 근포 동굴은 1941년 일제강점기에 포진지로 사용하기 위해 만든 인공 동굴이다. 두 개의 동굴이 H자로 하나로 이어져있다. SNS시대, 누군가 멋진 사진 촬영 장소로 소개한 후 많은 젊은이들이 사진을 찍기 위해서 방문한다. 주민들은 이곳에 소개 간판과 화장실까지 마련했다. 장사도로 출발하기 전에 산책 겸 둘러보기에 적절했다.
 
근포동굴은 SNS에서 사진 찍기 좋은 곳으로 알려져있다.
 근포동굴은 SNS에서 사진 찍기 좋은 곳으로 알려져있다.
ⓒ 홍기표

관련사진보기

 
예술 섬 장사도

일층 객실에 앉아 있던 나에게 "이층 갑판 경치가 볼만합니다"라고 했던 여객선 관계자의 말을 듣고 계단을 올라 갑판 위로 갔더니, 장사도로 향하는 카멜리아호 뒤꽁무니를 따라 갈매기가 붙어 있었다.

사람들은 과자를 손에 들고 갈매기가 와서 먹어주기를 기다렸다. 한참을 기다려도 쉽게 오지 않는 갈매기 눈앞에 과자를 던지니 갈매기는 바람에 흔들리는 과자를 부리로 잘도 잡았다. 신비로운 풍경이었다.
 
갈매기는 던져진 과자를 부리로 잘 잡았다.
 갈매기는 던져진 과자를 부리로 잘 잡았다.
ⓒ 홍기표

관련사진보기

 
입구에 도착하니 거대한 입구 간판이 보였다. 빙글 반원으로 된 오르막길을 오르며 단풍과 남단에서 잘 자라는 열대 식물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기분이 좋았다. 산책길은 총 18개의 코스로 구성되어 있다. 입간판으로 친절하게 안내되어 있어 복잡하지만 길을 잃어버릴 염려도, 왔던 길을 되돌아가는 수고도 없었다.

아름답게 펼쳐지는 다도해를 바라볼 수 있는 전망대. 분재원이 된 분교. 12개의 머리상과 어머니 조각상 등의 다양한 야외 조각품, 온실 속에서 자라는 거대하고 신비로운 선인장과 양치식물들. 길게 늘어진 섬 구석구석이 아주 잘 꾸며져 있어 걷는 내내 기분이 좋았다.

그중에 가장 감명 깊었던 것은 옻칠 미술관이었다. 옻칠 공예를 전 세계에 알린 김성수 작가의 작품이 전시된 미술관은 다양한 작가의 작품도 함께 볼 수 있었다. 섬과 미술관. 어쩐지 근사하다. 더불어 통영에 그 뿌리를 두고 있는 옻칠 공예가 이 먼 섬에서 관광객을 맞이 한다는 것은 지역 자부심과 연계되어 의미 있어 보였다.

작품들은 모두 아름다웠다. 기존의 미술 방식과 다른 섬세하지만 거칠게 획이 그어진 것이 매혹적이었다. 장사도에서 나와 김성수 작가 세웠다는 통영의 옻칠미술관에 가보는 것도 감동을 완성시키는 방법일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옻칠미술관의 작품은 매혹적이다.
 옻칠미술관의 작품은 매혹적이다.
ⓒ 홍기표

관련사진보기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촬영지로 유명한 동백터널. 2~3월에 만개한 동백꽃을 볼 수 있다고 한다.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촬영지로 유명한 동백터널. 2~3월에 만개한 동백꽃을 볼 수 있다고 한다.
ⓒ 홍기표

관련사진보기

다도해가 보이는 전망대는 아주 근사하다.
 다도해가 보이는 전망대는 아주 근사하다.
ⓒ 홍기표

관련사진보기

 
장사도는 개인 소유다. 중소기업가 김봉렬씨가 1996년에 매입해 통영시가 30억 원을 지원하고 총 200억 원이 투자되어 2012년에 해상공원으로 탄생하게 되었다. 그 담대한 행보에 감탄하며, 자연과 조화롭게 꾸며진 작품에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한다.

태그:#장사도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읽으면 음악이 됩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나는 무엇을 위해 살까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