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두환 찬양 및 개사과 논란에 대한 사죄의 의미로 1박 2일 광주·전남 일정을 진행했던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후보가 일정 중이던 10일 목포의 한 횟집에서 폭탄주를 마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해당 식사자리의 비용에 대한 공직선거법 위반 논란도 일고 있다.
 전두환 찬양 및 개사과 논란에 대한 사죄의 의미로 1박 2일 광주·전남 일정을 진행했던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후보가 일정 중이던 10일 목포의 한 횟집에서 폭탄주를 마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해당 식사자리의 비용에 대한 공직선거법 위반 논란도 일고 있다.
ⓒ 이용빈 의원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폭탄주'를 둘러싼 쟁점은 크게 두 가지다. 하나는 사죄의 의미를 담은 일정 중 꽃다발과 함께 폭탄주를 마셨다는 점이고, 다른 하나는 해당 식사비용에 대한 공직선거법 위반 논란이다.

특히 폭탄주 음주 여부와 관련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측의 거짓 해명과 모르쇠가 이어지면서 더불어민주당의 지적 또한 이어지고 있다.

[쟁점 1] 폭탄주 영상, 그리고 거짓 해명 

지난 14일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윤석열 후보는 1박 2일 광주·전남 일정 중 10일 목포의 횟집에서 전직 목포시의원들과 저녁을 먹었다. 직전 광주에 있는 5.18자유공원, 국립5.18민주묘지 등을 찾아 자신의 발언과 행동(전두환 찬양 및 개사과 논란)에 대해 사과한 뒤였다.

해당 기사에 실린 영상에는 윤 후보를 비롯한 10여 명의 인원이 술잔을 든 채 건배를 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참석자 중 한 명이 "윤 후보의 필승을 위해 건배사를 올리겠다"며 "윤 후보를 위하여"라고 외치기도 했다.

보도 후 논란이 불거지자 윤 후보 측은 "저녁 장소, 메뉴 등은 전 시의원들이 준비했고 윤 후보는 폭탄주를 마시지 않았다"는 내용으로 언론에 해명했다.

하지만 19일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윤 후보가 폭탄주를 마시는 영상을 공개하며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이 거짓 해명으로 상황을 모면하려 했다"라고 지적했다. 뿐만 아니라 "언론 보도에 따르면 30만 원이 훌쩍 넘은 만찬 비용은 전액 이광래 전 목포시의원이 결재했고 윤 후보는 1원 한 푼도 내지 않았다고 한다"라며 "공직선거법 위반에 해당할 소지가 다분하다"라고 덧붙였다.

이용빈 대변인의 발표 후 국민의힘 측은 반박 논평을 내놨으나 논평에는 폭탄주 음주 여부와 관련된 해명이 빠져 있었다. 19일 김병민 국민의힘 선대위 대변인은 "윤 후보는 목포에서 가진 만찬 후 개인 식사비용을 지불했다. '윤 후보는 1원 한 푼도 내지 않았다'는 내용은 새빨간 거짓말"이라며 공직선거법 위반 논란에 대해서만 반박했다.

민주당은 공세를 이어갔다.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20일 논평을 통해 "폭탄주를 마시지 않았다는 (국민의힘 측) 해명이 거짓으로 드러났다"라며 "(윤 후보 측 김병민 대변인이 논평을 내놨지만) '폭탄주를 마시지 않았다는 후보 측의 거짓말에 대한 사과는 일절 없었다. 어물쩍 넘어가려 해선 안 된다"라고 비판했다.

[쟁점 2] 공직선거법 위반 논란, 누가 계산했나? 
 
전두환 찬양 및 개사과 논란에 대한 사죄의 의미로 1박 2일 광주·전남 일정을 진행했던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후보가 일정 중이던 10일 목포의 한 횟집에서 폭탄주를 마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해당 식사자리의 비용에 대한 공직선거법 위반 논란도 일고 있다.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이 19일 해당 식자자리의 영수증을 공개했다.
 전두환 찬양 및 개사과 논란에 대한 사죄의 의미로 1박 2일 광주·전남 일정을 진행했던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후보가 일정 중이던 10일 목포의 한 횟집에서 폭탄주를 마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해당 식사자리의 비용에 대한 공직선거법 위반 논란도 일고 있다.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이 19일 해당 식자자리의 영수증을 공개했다.
ⓒ 이용빈 의원실

관련사진보기

 
공직선거법 위반 논란은 검찰의 판단을 받게 됐다. 더불어민주당은 19일 윤석열 후보를 상대로 '제3자의 기부행위 제한 위반' 혐의를 적용한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공직선거법 115조에는 "누구든지 선거에 관하여 후보자 또는 그 소속 정당을 위하여 기부행위를 하거나 하게 할 수 없다"고 나와 있다. 만약 윤 후보가 자신의 식사비용을 지불하지 않았다면 법 위반 가능성이 높다. 

앞서 <뉴스1>은 "이광래 전 목포시의장은 목포시의원 출신의 친목모임인 '의정동우회' 인사들을 불러 모아 식사자리를 마련했으며 식사비도 자신이 결제했다"라고 보도했다.

이용빈 대변인은 같은 날 해당 식사의 영수증을 공개하며 "법을 공부하고 검찰총장까지 하셨던 분이 법에 어긋난 행위를 저질렀다니 기가 찰 노릇이다. 검찰은 선거사범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에 최선을 다하기 바란다"라고 밝혔다.

이에 이양수 국민의힘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20일 "윤 후보는 자신의 식사비용을 결제하고 영수증을 받았다. 식사비 영수증은 식당에서 확인하면 된다"라며 "이미 해명된 사안을 이재명 후보 측에서 형사고발까지 했으므로 즉시 사과 후 철회하지 않으면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발할 것"이라고 맞불을 놨다.

그러자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은 어제 해당 영수증을 입수해 공개했다"라며 "해명을 하려면 말이 아닌 증거를 제시하고 국민 앞에 솔직하게 사과하길 바란다"라고 재반박했다.

댓글4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