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21년 7월 26일 낙동강 자모2양수장 쪽 녹조..
 2021년 7월 26일 낙동강 자모2양수장 쪽 녹조..
ⓒ 곽상수

관련사진보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위원장 박대출)가 새해 예산안 심사에서 낙동강 취·양수시설 개선사업비를 증액 의결하자 환경단체가 '환영'하고 나섰다.

낙동강네트워크는 19일 "국회 환노위, 낙동강 취·양수시설 개선 사업 예산 증액 환영한다"고 밝혔다.

전날(18일) 국회 환노위는 2022년 예산안 심사를 하면서 낙동강 취·양수시설 개선사업비로 당초 213억원에서 413억원을 더해 총 626억원을 의결했다. 당초 환경부와 기획재정부는 낙동강 취·양수시설개선사업비로 213억 원을 책정했고, 환경단체는 적은 예산이라며 반발했었다. 낙동강네트워크, 경남환경운동연합, 전국농민회총연맹 부산경남연맹은 성명서 발표나 기자회견을 열어 사업비 증액을 요구했다.

낙동강네트워크는 이날 낸 자료를 통해 "낙동강은 2012년 4대강사업 완공 이후 모래 준설로 인한 생태계파괴와 8개보로 인해 물이 정체되면서 독성 녹조라떼로 심각한 수질오염에 시달렸다"며 "급기야 지난 여름 낙동강 녹조물로 키운 상추에서 남조류의 독성물질 마이크로시스틴이 kg당 68ppb가 검출돼 낙동강 국민들의 불안은 더욱 확산됐다"고 말했다.

이들은 "낙동강 녹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수문개방과 수문개방을 위한 취양수시설개선은 낙동강유역 국민의 건강과 안전과 직결된 문제로 지체할 수 없는 과제임이 확인됐다"며 "국회 환노위의 취·양수시설 개선 사업비 증액결정은 낙동강 유역민들의 요구와 사회적 여론에 대한 응답으로 환영한다"고 했다.

낙동강네트워크는 "낙동강 유역민들은 이번 환노위의 낙동강 취·양수시설개선 사업비 증액 결정이 마지막 국회 본회의 통과 시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고 주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회 환노위에서 결정된 예산안은 국회 본회의를 통과해야 확정된다.

낙동강에는 이명박정부 때 4대강사업으로 8개 보가 들어섰다. 환경단체는 보로 인해 물 흐름이 정체 되면서 녹조 발생이 심해졌기에 보 수문 개방을 요구하고 있다. 특히 농업용수를 공급하는 취·양수시설은 4대강사업 과정에서 위치가 높여졌다. 보 수문 개방하면 수위가 낮아지기에 취·양수시설 개선이 필요하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