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8일 서울시 관악구 서울대학교 문화관에서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주최로 열린 'MZ세대, 한반도의 미래를 묻다' 토론회에서 김병연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장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8일 서울시 관악구 서울대학교 문화관에서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주최로 열린 "MZ세대, 한반도의 미래를 묻다" 토론회에서 김병연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장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8일 정부가 한반도 종전선언을 추진하고 있는 것을 두고 "문재인 정부가 종전선언이라는 말을 성급하게 꺼내든 건 단기적 정치적 효과만 노리려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18일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주관으로 진행된 'MZ세대, 한반도의 미래를 묻다' 토론회 참석한 이준석 대표는 "종전선언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일부로 가장 첫 부분에 오는 것인데, 이건 어떤 정부든 할 수 있는 것"이라며 "비핵화, 영구적 평화협정, 북미수교 등 그다음 단계에 대한 현실적 대안을 얼마나 제시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상호존중'이 전제되면 협상할 수 있다는 입장인데, 북한 외교관 출신 태영호 의원에게 물어봤더니 '상호존중'은 북한의 핵 보유 지위를 인정하는 것을 뜻한다고 하더라"면서 "비핵화가 협상 테이블에 올라오지 않은 상황에서의 종전선언은 아무 의미 없는 평화협정일 수 있다"라고 꼬집었다.

또 "북한은 선거가 없어서 시간을 무제한으로 활용할 수 있는데, 서방국가나 대한민국은 선거 일정에 맞춰서 모든 게 돌아간다"라며 "선거 전까지 북한과 (종전선언) 타결할 때 시간에 쫓겨서 (불리하게) 하는 게 아닐까 걱정된다"라고 지적했다.

"전쟁이냐 평화냐 같은 싸구려 프레임에서 벗어나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8일 서울시 관악구 서울대학교 문화관에서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주최로 열린 'MZ세대, 한반도의 미래를 묻다' 토론회에서 김병연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장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8일 서울시 관악구 서울대학교 문화관에서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주최로 열린 "MZ세대, 한반도의 미래를 묻다" 토론회에서 김병연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장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이준석 대표는 이날 북한을 흡수통일해야 한다는 의지를 분명히 밝혔다. 이 대표는 "헌법적 가치, 역사 인식, 경제 체제, 사법 제도 냉정하게 봤을 때 우리가 북한의 것을 단 한 개라도 건질 것이 있나"라며 "서독은 동독보다 3배 우수한 GDP로 평화적 흡수통일에 성공했다. 어쩌면 비핵화보다 통일이 쉬울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통일교육이라는 것도 남북화해라는 네 글자로 할 게 아니다"라며 "예를 들어, 북한의 토지를 인두별로 북한 주민에게 나눠줘야 하나, 혹은 국유로 가져가느냐, 남한의 자본에게 경매로 넘겨 통일 비용을 충당하느냐와 같은 창의적인 사고 실험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통일론에 대해서 이 대표는 "지난주에 윤석열 후보와 그런 얘기를 했는데, 후보도 고민이 깊다"면서 "젊은 세대를 설득하기 위해선 '전쟁이냐 평화냐' 같은 싸구려 프레임에서 벗어나 실제로 국민의힘이 고민을 많이 했느냐를 드러낼 수 있는 고차원적인 담론을 이끌어 나가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8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