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부겸 국무총리가 16일 수능 시험장 방역 현장점검으로 세종시 아름고등학교를 방문, 시험 교실을 살펴보고 가림막  설치 모습 등을 참관하고 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16일 수능 시험장 방역 현장점검으로 세종시 아름고등학교를 방문, 시험 교실을 살펴보고 가림막 설치 모습 등을 참관하고 있다.
ⓒ 국무총리실

관련사진보기

 
김부겸 국무총리는 "정부는 추가접종 간격을 60세 이상 고령층과 요양병원 입원환자, 요양시설 입소자 등의 경우에는 기본접종 완료 후 4개월로, 50대 연령층 등을 대상으로 한 추가접종은 기본접종 완료 후 5개월로 각각 단축하여 조기에 추가접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돌파감염을 막기 위한 추가접종도 시급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우선 단계적 일상회복을 시작한 뒤 "불안정한 방역상황이 계속되는 가운데, 최근에는 백신접종 효과가 떨어진 어르신과, 예방접종률이 낮은 아동‧청소년층의 확진자 비중이 절반을 넘고 있다"고 우려했다.

김 총리 특히 "위중증 환자가 500명을 넘고 있어, 코로나에 취약한 어르신들의 안전을 지켜내기 위한 노력이 시급하다"면서 "60대 이상 고령층은, 확진률이 한 달 전에 비해 2배 이상 높아진데다, 위중증 환자의 82%, 사망자의 97% 가량을 차지하고 있어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중환자 병상도 빠르게 소진되고 있다. 김 총리는 "전국적인 병상 가동률은 아직 여력이 있지만, 수도권만 놓고 보면 하루하루 버텨내기가 벅찬 수준"이라면서 "중수본은, 이미 행정명령을 발동해 확보 중인 추가병상이 최대한 빨리 준비될 수 있도록, 의료기관별 진행상황을 매일매일 점검하고 독려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김 총리는 50대 이상 연령층의 조기 추가접종을 시행하겠다고 밝힌 뒤 "이번 결정으로, 연말까지 추가접종을 받게 되실 국민이 총 1,378만명 가량이고 당초 계획했던 인원의 두 배를 훨씬 넘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신속하고 원활한 접종 진행을 위해,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예약 참여와 협조를 요청드린다"면서 "관계부처와 지자체에서는, 추가접종이 속도감 있게 진행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역량을 집중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내일 전국 1,300여개 시험장에서 대입수능 시험이 치러진다. 김 총리는 "확진자나 자가 격리자도 시험을 치를 수 있는 것은 물론, 시험 당일 의심증상을 보이는 수험생을 위해서도 모든 시험장마다 별도의 시험실을 마련해 놓고 있다"면서 "수험생들이 코로나 걱정은 잠시 내려놓고, 그동안 갈고닦은 실력을 마음껏 발휘하여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