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고양신문

관련사진보기

  
2020년 한 해 경기도에서 등산객들에게 가장 인기 있었던 산은 어디일까. 최근 경기도가 등산 마니아들이 관심 가질 만한 흥미로운 통계자료를 분석했다. 경기도 데이터정책과는 2019년과 2020년 통신사 유동인구 데이터를 분석해 도내 주요 산 50곳의 방문객 추이와 방문유형을 확인했다.

분석 결과 50개 산 누적 방문객은 2019년 3억8205만 명에서 2020년 4억77만 명으로 약 5% 늘어났다. 특히 연령별로는 60대 이상 노년층은 같은 기간 6341만 명에서 7502만 명으로 18% 이상 방문객이 증가했다.

방문객이 가장 급격히 증가한 산은 2019년 57만 명에서 2020년 140만 명으로 늘어난 아차산(구리)이다. 아차산 방문객 증감률은 145%로 1년 만에 3배 가까이 증가했다.

아차산 외에도 남한산(광주·하남), 광교산(수원), 검단산(하남·광주), 태화산(광주) 등 도시 근교에 위치한 산들의 방문객 증감률은 25% 내외로 매우 높았다. 그 다음으로 도덕산(광명), 청계산(과천·의왕·성남) 등도 증감률 19%대를 기록하며 등산객들의 사랑을 받았다.

한편 고양시와 인접한 감악산(파주·양주)은 2020년 한해 방문객 96만명, 증감률 29.3%를 기록, 경기서북부 지역에서 등산객이 가장 많이 찾는 산으로 확인됐다.
   
ⓒ 고양신문

관련사진보기

 
경기북부권(한강 이북)에서 가장 인기 있는 산은 어디일까. 이름값으로 보면 수락산이 예상되지만 1위는 남양주시에 있는 천마산이다. 2020년 한 해 2083만 명이 다녀갔으며 증감률도 11.9%로 높은 편이다.

2위는 수락산(의정부·남양주)이다. 2020년 1715만 명이 다녀갔고 증감률은 13.5%로 천마산보다 조금 높다. 다음으로 천보산(의정부·양주), 황금산(남양주), 소요산(동두천), 아차산(구리), 호명산(가평), 감악산(파주·양주)이 뒤를 이었다. 한강 이남이지만 고양시와 가까운 문수산(김포)은 2020년 방문객 8만 명 대로 50개 산 중 44위로 하위권을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 주요 50개 산을 표본으로 선정한 것이라, 주요 등산로 입구가 대부분 서울에 있는 북한산, 규모가 작은 파주 심학산과 같은 산은 표본에서 제외됐다. 고양시와 가까운 산 중에는 파주 감악산, 김포 문수산, 양주 천보산 정도만 분석대상에 포함됐다.

인구 많은 경기 남부권으로 등산객 몰려

경기도 전체에서 가장 인기 있는 산은 대부분 경기 남부권에 몰려있었다. 아무래도 인구가 많은 까닭이다. 1위는 수원시에 있는 광교산으로 2020년 5292만 명이 찾았다. 다음으로는 수리산(안양·군포) 4016만 명, 불곡산(성남) 2532만 명, 천마산(남양주) 2083만 명, 도덕산(광명) 1939만 명 등이 뒤를 이었다. 상위 5곳 중 남양주 천마산이 유일하게 한강 이북에 자리하고 있어 북부권 산 중에선 체면치레를 했다.

경기도 등산객 순위 6위부터 10위를 살펴보면 원미산(부천, 1760만 명), 수락산(의정부·남양주, 1715만 명), 천보산(의정부·양주, 1560만 명), 황금산(남양주, 1472만 명), 꽃메산(안양, 1266만 명)이다. 6~10위에선 북부권 산이 3개나 포함됐으나, 그 다음인 11~30위권 내에는 북부권 산이 2개 밖에 없고 모두 남부권 산이다. 대부분의 수도권 등산객이 경기남부권 산을 찾는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근린공원 유동인구 1위는 고양 정발산

이번 통신사 유동인구 데이터 자료에는 도심 근린공원형 산도 포함됐는데, 조사대상에 포함된 6개의 공원 중 고양시 정발산이 당당히 1위를 차지했다. 방문객 수는 2위와 비교해 압도적이다.

2020년 한 해 4663만 명이 찾았는데, 이는 하루 유동인구가 12만7000명이란 뜻이다. 고양시 일산 한가운데 자리한 정발산이 일산시민들에게는 생활의 한 부분을 차지할 만큼 매우 소중한 존재라는 것을 새삼 깨닫게 한다. 2위는 화성시 반석산으로 918만 명, 3위 수원 숙지산, 다음이 부천 춘의산, 수원 팔달산, 성남 뒷매산이다.

경기도는 이번 분석 결과를 산 유형별로 분류해 시설물 정비, 환경 정화, 관광 활성화 등 다양한 산림 정책에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전승현 경기도 데이터정책과장은 "코로나19를 피해 많은 분들이 산을 방문한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더욱 다양한 자료를 분석해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정책을 수립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고양신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