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산공군기지 정문에서 송탄역을 향해 이어져 있는 송탄관광특구는 리틀 이태원이라 불릴 정도로 이색적인 풍경을 자아낸다.
▲ 송탄관광특구의 전경 오산공군기지 정문에서 송탄역을 향해 이어져 있는 송탄관광특구는 리틀 이태원이라 불릴 정도로 이색적인 풍경을 자아낸다.
ⓒ 운민

관련사진보기


이번에 소개할 경기도의 도시는 해외 주둔 미군기지 중 가장 큰 규모가 위치한 곳, 장차 중국과 교류 허브가 될 평택항이 있어 날로 붐비는 도시다. 바로 천안 바로 위에 위치한 경기도 남부의 거점 평택이다. 평평한 땅에 연못 밖에 없어 평택(平澤)이란 명칭이 붙어진 고장이다.

원래는 옆 도시 안성의 번화함에 못 미치는 한가한 마을이었지만 근대의 격변기에 놓인 경부선 철로가 안성 대신 평택을 거쳐가게 되면서 두 도시의 운명은 바뀌고 말았다. 현재 안성은 경기도에서 제법 한갓진 고을로 남아있지만 예전에는 강경, 대구와 함께 조선시대 3대 장터로 불릴 정도로 번화한 상업도시였다.     

평택은 이제 남부 경기지역의 교통 허브로 미국과 중국에서 건너오는 문화를 가장 먼저 흡수하는 도시 중 하나로 자리 잡았다. 송탄에 위치한 오산 공군기지와 팽성에 자리 잡은 캠프 험프리스, 그리고 평택항은 그 물결을 받아들이는 전진기지다.

신라시대에는 평택을 거쳐 당나라로 향하는 주요 루트의 하나였던 만큼 지금에 이르게 된 것이 결코 우연은 아닌 듯싶다. 지금은 경기도의 당당한 한 도시로 남아있지만 예전의 역사는 꽤나 복잡했다. 조선시대 평택은 진위(송탄), 평택, 수원군(안중)으로 각각 나뉘어 각기 다른 역사를 지니고 있었는데 지금의 평택 대부분 지역들이 경기도가 아닌 충청도에 속해 있었다.     

그러다가 연산군이 무분별한 금표(민간인 출입지역)의 확장으로 경기도의 관할구역이 축소되자 평택을 충청도에서 경기도로 처음 편입하게 되었다. 하지만 이후에도 평택은 경기도와 충청도를 욺겨다니며 정체성이 애매했던 시절이 오랫동안 지속되었다. 1914년 일제 강점기에 와서야 송탄, 안중, 평택 지역으로 나누어져 있던 행정구역이 통합되고 현재까지 평택의 행정구역은 경기도다.

송탄만의 매력 

이런 역사가 남아있어서 그런 것일까? 평택의 지리와 사람들은 제법 충청도를 닮아있다. 수원, 화성 땅을 지나 오산을 거쳐 평택으로 내려오는 길은 별다른 특색이 없지만 평택 땅에 들어서자마자 그 많던 산들은 오간데 없고, 평평한 들판과 구릉지대가 연이어 이어져 있었다.     

그래서 그런가? 이 고장의 사람들도 제법 인심이 넉넉해 보인다. 이 들판에서 생산된 평택쌀은 이천, 김포와 함께 경기미로 인정받고 있고, 경기도에서 가장 배의 수확량이 가장 높은 곳이기도 하다. 각설하고 본격적으로 여러분들과 함께 평택 답사를 떠나보도록 하자.

평택에서 먼저 가볼 곳은 가장 북쪽에 위치한 송탄이다. 우리에겐 미군기지와 부대찌개로 널리 알려져 있는 고장이지만 이 주변에는 원균 묘, 정도전 사당, 만기사 등 역사적 자취가 제법 남아있다. 하지만 먼저 송탄을 대표하는 곳으로 이동해 그 매력을 샅샅이 살펴보도록 하자.      
 
의정부와 함께 부대찌개로 유명한 송탄은 소고기 사골과 치즈토핑, 간마늘 등이 들어가 좀 더 걸쭉하고 다양한 풍미를 만들어준다.
▲ 송탄의 명물 송탄부대찌개 의정부와 함께 부대찌개로 유명한 송탄은 소고기 사골과 치즈토핑, 간마늘 등이 들어가 좀 더 걸쭉하고 다양한 풍미를 만들어준다.
ⓒ 운민

관련사진보기

 
송탄은 현재 평택에 속해있지만 상당한 기간 동안 독자적인 행정구역으로 남아있었다. 1995년까지 송탄시로 분리되었지만 1995년 도농복합 시의 탄생과 맞물려 다시 합쳐지게 되었다. 하지만 현재까지 평택과 송탄의 지역 감정은 심상치 않게 존재한다. 구 송탄시청에 자리 잡은 평택시청 송탄출장소가 이 자존심을 드러내는 하나의 예가 아닐까 싶다.

그럼 송탄을 대표하는 키워드는 무엇일까? 한때는 의정부 부대찌개의 아류로 여겨졌지만 이제는 당당한 부대찌개의 하나로 자리 잡은 송탄 부대찌개가 바로 그것이다. 의정부 부대찌개가 김치 베이스의 깔끔한 맛이라면 송탄식은 치즈, 사골, 소시지가 풍부하게 들어가 좀 더 걸쭉한 맛이 느껴지는 것이 특징이다.      

기본적으로 소의 뼈를 우려낸 육수를 넣고, 쇠고기 민찌는 물론 대파와 간 마늘을 넣는다. 이와 함께 의정부에서 보기 힘든 치즈 토핑과 다양한 햄과 소시지에서 나오는 감칠맛이 어우러지며 복합적인 풍미를 자아낸다. 특히 젊은 사람들이나 외국인들은 송탄 부대찌개를 좀 더 선호한다고 한다. 물론 사람에 따라서 깔끔한 맛을 좀 더 추구한다면 의정부가 괜찮을지 모른다.

전국의 유명한 부대찌개 거리 대부분이 미군부대에서 나왔던 부산물인 햄과 소시지를 이용해 생겨났던 만큼 송탄도 오산 공군기지 덕분에 부대찌개가 탄생할 수 있었다. 송탄 부대찌개를 대표하는 두 집을 꼽자면 최네집과 김네집을 들 수 있다.      
1960년대부터 송탄을 대표하는 두 부대찌개 집은 의정부와 다른 진하고 걸쭉한 특성 덕분에 오늘날 송탄 부대찌개의 명성을 가져다주었다. 푸짐함은 기본이고, 라면사리까지 곁들여 먹으니 어느새 흔적도 없이 사라지게 되었다.

공군기지 정문에서 송탄역까지 이어지는 송탄관광특구는 리틀 이태원이라 불릴 정도로 이색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마침 저녁 6시로 넘어가는 시간이라 미군들이 자유롭게 퇴근하며 근처 펍이나 식당에서 삼삼오오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광경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었다. 이곳의 두 번째 명물은 수제버거다.      
 
송탄 미군기지 앞에서 노점상으로 시작한 수제버거는 어느덧 송탄의 명물로 자리잡았다. 풍부한 속재료와 계란프라이의 독특한 맛이 어우려져 입소문이 났다.
▲ 송탄의 명물 중 하나인 수제버거 송탄 미군기지 앞에서 노점상으로 시작한 수제버거는 어느덧 송탄의 명물로 자리잡았다. 풍부한 속재료와 계란프라이의 독특한 맛이 어우려져 입소문이 났다.
ⓒ 운민

관련사진보기

 
미군부대 앞에서 노점을 깔아 장사를 시작한 게 입소문이 나면서 이곳의 명물로 자리 잡게 되었는데, 겉으로 보기에는 시장 햄버거와 별다를 것 없어 보이지만 의외로 괜찮은 퀄리티의 버거 맛이라 무척 놀라웠다.

두툼하게 다진 소고기, 양상추, 오이, 양파는 물론 계란 프라이가 이 버거의 맛을 색다르게 만들어준다. 미스리, 미스 진, 송쓰 등 다양한 버거집을 돌아다니는 버거 투어를 즐기는 사람들도 많다고 한다.

송탄의 세 번째 명물은 짬뽕이다. 1호선이 지나가는 부천, 인천 등은 중국에서 건너온 화교들이 많아 유명한 중국집이 많은 것처럼 송탄 지역에도 맛있는 중국집이 두루 분포하기로 유명하다.      
 
송탄은 예로부터 화교들이 모여살던 동네 중 하나였다. 그 영향으로 현재까지 유명한 중국집이 많이 남아있다. 이곳의 명물은 고추가 들어간 고추짬뽕이다.
▲ 송탄의 명물 중 하나인 송탄짬뽕 송탄은 예로부터 화교들이 모여살던 동네 중 하나였다. 그 영향으로 현재까지 유명한 중국집이 많이 남아있다. 이곳의 명물은 고추가 들어간 고추짬뽕이다.
ⓒ 운민

관련사진보기

 
대표적으로 우리가 홍대 초마로 알고 있는 송탄의 영빈루는 물론 홍태루, 쌍흥원, 태화루, 인화루 등 명성이 널리 알려진 중국집이 많다. 고추가 올려져 칼칼함이 더욱 강하게 느껴지는 고추짬뽕은 이 집들의 명물이니 매운맛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꼭 찾아가는 것을 추천드린다. 이제 송탄의 역사를 담고 있는 문화재를 찾아가 예전 자취를 함께 더듬어 가보도록 하자. 
 
송탄을 대표하는 중국집 중 하나인 홍태루는 주인장이 오랜 세월에 걸쳐 모은 코카콜라 컬렉션이 켜켜이 쌓여 있어 명물로 자리잡았다.
▲ 송탄의 유명한 중국집 중 하나인 홍태루 송탄을 대표하는 중국집 중 하나인 홍태루는 주인장이 오랜 세월에 걸쳐 모은 코카콜라 컬렉션이 켜켜이 쌓여 있어 명물로 자리잡았다.
ⓒ 운민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우리가 모르는 경기도 1권 (경기별곡 1편)이 전국 온라인, 오프라인 서점에 절찬리 판매 중 입니다. 경기도 각 도시의 여행, 문화, 역사 이야기를 알차게 담았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경기도는 우리가 모르는 경기도와 함께 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역사, 인문학 전문 여행작가 운민입니다. 현재 각종 여행 유명팟케스트와 한국관광공사 등 언론매체에 글을 기고 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모르는 경기도 : 경기별곡 1편> 저자. kbs 경인 <시사인사이드> 경인방송 <책과 사람들> 출연 강연, 기고 연락 ugzm@naver.com 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