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1919년 중국 길림성 왕청현에서 부친 홍범도의 대한독립군 제4군과 결사대 분대 대장 등으로 활동한 홍용환 선생 등 134명이 '제82회 순국선열의 날'을 맞아 독립유공자로 포상된다.

이로써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 포상된 독립유공자는 1949년 최초 포상 이래 건국훈장 11,506명, 건국포장 1,441명, 대통령표창 4,119명 등 총 17,066명(여성 544명)이다.

국가보훈처에 따르며 이번에 포상되는 독립유공자는 건국훈장 41명(애국장 4, 애족장 37), 건국포장 19명, 대통령표창 74명으로, 포상자 중 생존 애국지사는 없으며 여성은 4명이다.

건국훈장․포장과 대통령표창은 '제82회 순국선열의 날' 중앙기념식장과 지방자치단체가 주관하는 기념식장에서 유족에게 수여된다.

국가보훈처는 "독립기념관, 국사편찬위원회, 국가기록원, 지방자치단체, 지방 문화원 등 유관기관과 독립운동 사료수집 협업 체계를 공고히 하고, 국내외 소장 자료를 지속적으로 수집하여 독립유공자 발굴·포상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보다 다양한 독립운동 사례를 발굴하는 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국가보훈처가 정리한 홍용환 선생의 독립운동 공적이다.
'홍범도 일지'의 일부. 1908년경 홍범도가 12살된 아들 ‘용환’ 등을 데리고 중국 만주를 거쳐 러시아 들어왔다고 하였다.
 "홍범도 일지"의 일부. 1908년경 홍범도가 12살된 아들 ‘용환’ 등을 데리고 중국 만주를 거쳐 러시아 들어왔다고 하였다.
ⓒ 국가보훈처

관련사진보기

 
"중국 길림성에서 무장투쟁의 선봉에 나선 홍용환 선생에게 건국훈장 애족장이 추서된다.

선생은 1920년 중국 봉오동과 청산리전투에서 일본군을 상대로 혁혁한 승전을 거둔 대한독립군의 총사령 홍범도 장군의 둘째 아들이다. 1919년 11월 중국 길림성 왕청현 나자구에서 200명의 독립군을 지휘하다가 1920년 3월에는 부친이 조직한 대한독립군 제4군 대장으로 활동했다.

1920년 6월 6일 봉오동전투가 시작되자 러시아 추풍에서 독립군 200명을 인솔하고 같은 달 11일 봉오동으로 와 홍범도부대에 합류했다. 1921년 8월에는 러시아 블라고베젠스크에서 결사대 분대 대장으로 활동하였다.

선생은 오랜 풍찬노숙으로 인한 병마로 러시아 스파스크에서 별세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어머니 단양이씨는 1908년 3월 일본군에 체포되어 심한 고문으로 순국하고, 형 홍양순 선생은 같은 해 6월 홍범도 의병부대의 중대장으로 일본군 국경수비대와 교전 중 전사하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