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21년 한중일 정상회의 개채 무산 전망을 보도하는 <요미우리신문> 갈무리.
 2021년 한중일 정상회의 개채 무산 전망을 보도하는 <요미우리신문> 갈무리.
ⓒ 요미우리신문

관련사진보기

 
한일 관계 악화로 한중일 3국 정상회의가 올해도 열리지 않을 것이라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일본 최대 일간지 <요미우리신문>은 13일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한중일 정상회의가 2년 연속 열리지 않을 전망이라며, 의장국인 한국이 일본 정부에 비공식적으로 이런 의향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문재인 대통령이 한중일 정상회의에 맞춰 한일 정상회담을 열어 일본과의 관계 개선을 모색하고 있으나, 한국 측이 위안부 문제 등의 해결책을 제시할 전망이 없는 상태에서 일본 정부가 정상회담을 여는 데 신중한 입장이어서 실현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일 관계는 한국 법원이 일본 정부에 대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 배상을 명령한 판결을 내렸고,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소송 문제 등도 겹치면서 전후 최악의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라는 일본 외무상 간부의 말을 전했다.

또한 한일 관계뿐 아니라 중국 해경 선박이 중국과 일본이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 주변 해역에 접근해 도발을 계속하면서 중일 관계의 긴장이 높아진 것도 한중일 정상회의가 열리지 않는 원인으로 꼽았다.

"중일 갈등도 한 몫... 3년 넘게 열리지 않은 적도"

한중일 정상회의는 2008년 일본 후쿠오카에서 처음 열린 것을 시작으로 3국이 1년씩 돌아가며 의장국을 맡아 개최하면서 경제 및 재난대책 협력, 인적 교류, 북한 핵·미사일 개발 대응 등을 협의해왔다. 

그러나 지난해 코로나19 사태가 벌어진 데다가 당시 일본의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한국 측이 위안부와 강제징용 피해 배상 판결에 대한 해결책을 먼저 제시하라고 요구하면서 사실상 참석을 거부해 회의가 열리지 못했다.

일본은 최근 새롭게 취임한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하야시 요시마사 외무상도 이 같은 입장을 계승하고 있어 관계 개선의 전망이 서지 않고 있다. 

만약 올해도 회의가 열리지 못한다면 2019년 12월 중국 청두에서 개최했던 회의 이후 2년 연속 열리지 않게 된다. 

다만 한중일 정상회의는 2012년 일본 정부가 센카쿠열도를 국유화한 것에 중국이 반발하면서 3년 넘게 열리지 않은 적도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