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해안 여행 중 가장 머무르고 싶었던 곳이 있다. 1004섬으로 불리는 전남 신안군에 위치한 증도이다. 증도는 서해안 특유의 한국적인 냄새가 물씬 풍기는 곳이다. 드넓은 갯벌과 염전 그리고 아름다운 풍광이 더해져 멋진 경관을 연출한다. 갯벌과 염전은 바라만 보아도 엄청난 규모에 저절로 탄성을 지르게 된다.
 
공중 촬영한 1004섬 신안군 증도의 아름다운  모습
 공중 촬영한 1004섬 신안군 증도의 아름다운 모습
ⓒ 사진제공 : 신안군청

관련사진보기

   
아름다운 경관을 자랑하는 증도는 예로부터 물이 귀한 섬이라 하여 '시루섬(시리섬)'이라 불렀다. 처음에는 밑 빠진 시루처럼 물이 스르르 빠진다고 하여 한자어로 시루 증(甑) 자를 사용했다. 간척 사업으로 전증도와 후증도가 하나의 섬으로 합쳐지면서 지금은 증도(曾島)라 부르고 있다.

한국 갯벌(Getbol)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증도의 관문 증도대교 앞이다. 팔각정이 보이고, 주변에 증도대교 개통 상징 조형물 농게가 세워져 있다. 청정 갯벌에 서식하는 농게는 천사의 섬 신안군의 청정 이미지와 섬 발전의 바람을 담아 이곳에 세웠다.

증도 입구에 대형 슬로건이 세워져 있다. 슬로시티 증도이다. 증도는 2007년 완도, 청산도 등과 함께 아시아에서 제일 먼저 슬로시티로 지정되었다. 슬로시티는 한마디로 느림의 미학이다. 증도는 느려서 더 행복한 섬 그래서 더 찾고 싶은 섬이다.

팔각정 주위로 한 바퀴 돌아보았다. 도로를 사이에 두고 전망공원이 잘 가꾸어져 있다. 팔각정에 올라가 증도대교의 모습을 관찰하려고 했더니, 주위의 나무들 때문에 조금 불편하다. 양방향 모두 볼 수 있는 증도대교로 향했다. 다리 위를 걸으며 주변의 모습을 살펴보았더니 한마디로 장관이다.
  
밀물시간 신안군 증도대교 다리 위에서 바라다 본 갯벌의 모습
 밀물시간 신안군 증도대교 다리 위에서 바라다 본 갯벌의 모습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바닷물이 조금씩 밀려오는 밀물시간이라 훤히 보이는 드넓은 갯벌의 모습은 보지 못했지만, 그 규모에 놀라지 않을 수 없다. 다리 중간쯤에 다다르니 바람소리도 장난이 아니다. 윙윙거리는 소리가 갯벌에서 서로 정답게 노니는 농게와 짱뚱어의 소리처럼 울려 퍼진다. 묘한 느낌이다.

지난 7월에는 한국의 갯벌이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에 등재되는 기쁨도 얻었다. 세계자연유산 등재는 2007년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 이후 14년 만에 이룬 쾌거라고 한다. 한국의 갯벌은 전남 신안갯벌과 보성·순천갯벌, 전북 고창갯벌, 충남 서천갯벌 등 5개 지자체에 걸쳐 있는 4개 갯벌로 구성되어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되었다.

증도의 명물 짱뚱어 다리

증도 관광의 중심은 당연히 짱뚱어 다리이다. 짱뚱어 다리를 중심으로 주변 관광지와 연결된다. 짱뚱어 다리를 빼놓고는 증도를 찾았다고 말할 수 없을 정도로 유명하다. 증도 여행의 필수 코스인 셈이다. 짱뚱어 다리는 폭 2m에, 길이가 470m이며 갯벌 위에 세운 나무로 만든 목교이다.
  
증도 관광의  중심, 1004섬 신안군 증도 짱뚱어 다리 모습
 증도 관광의 중심, 1004섬 신안군 증도 짱뚱어 다리 모습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짱뚱어 다리는 일몰과 밤하늘 별들의 모습을 촬영하기 좋은 곳이다. 해 질 무렵이면 많은 사진작가들이 짱뚱어 다리를 찾는다. 멀리서 보면 다리의 모습이 짱뚱어가 뛰어다니는 모습과 흡사하다. 그만큼 짱뚱어 다리는 낮과 밤 가리지 않고 사진 촬영 명소로도 유명하다. 노을이 붉게 물들 때쯤이면 사랑하는 연인과 아름다운 추억을 만드는 데이트 장소로 더 잘 알려져 있다.

짱뚱어 다리는 단순히 다리를 건너는 용도로만 만든 것이 아니다. 다리를 건너면서 갯벌에서 서식하는 해양 생물들의 살아 움직이는 모습을 관찰할 목적으로 만들었다. 갯벌을 가로질러 만들어진 갯벌탐방로에서 농게, 칠게, 짱뚱어 등 다양한 생물들의 움직임을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볼 수 있다.
 
갯벌에서 서로 정답게 놀고 있는 짱뚱어 모습
 갯벌에서 서로 정답게 놀고 있는 짱뚱어 모습
ⓒ 사진제공 : 신안군청

관련사진보기

   
짱뚱어 다리를 건너면 한반도 모형의 해송숲과 우전해변으로 연결된다. 짱뚱어 다리에서 서쪽으로 4.8km 떨어진 곳에 신안해저유물발굴기념비가 세워져 있고, 13.2km 떨어진 동쪽에는 밀물 때 그 모습을 감추었다가 썰물 때 모습을 드러내는 화도노두길이 있다. 짱뚱어 다리는 보수를 위해 한동안 출입이 통제되었으나, 지난달 11일부터 보수가 완료되어 지금은 자유롭게 출입할 수 있다.

또 하나의 필수 코스, 증도 염전

증도 염전 중 으뜸은 당연 태평염전과 염생식물원이다. 여의도 2배 크기 면적을 자랑하는 단일 염전 가운데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염전체험도 할 수 있어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곳이다.
  
염전 소금 생산 마지막 과정, 결정지에서 소금  결정이 맺히는  모습
 염전 소금 생산 마지막 과정, 결정지에서 소금 결정이 맺히는 모습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임자도를 출발하여 증도로 가는 도로변에 수많은 염전들이 보인다. 궁금증도 한두 가지가 아니다. 염전 위에 지은 집의 용도, 바닷물이 들어오지 못하게 수문을 닫아놓은 작은 저수지 같은 곳은 무엇인지도 궁금했다.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시대,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염전체험은 다음 기회로 미루기로 했다. 대신 개인이 운영하는 규모가 작은 염전을 찾았다. 궁금했던 소금 만드는 과정이 흥미롭다. 염전은 햇빛이 잘 스며들고 바람이 많이 부는 곳에 만든다.

먼저 바닷물을 저수지로 끌어들인다. 저수지에 가두어 둔 바닷물 찌꺼기가 가라앉고, 깨끗한 바닷물을 사용하기 위해 여러 차례 정화시킨다. 염도계 수치가 25% 정도 되면 깨끗한 바닷물만 증발지로 흘러 보낸다. 여러 차례 증발지에서 햇빛과 바람으로 바닷물을 말리고 증발시켜 결정지로 보낸다. 바닷물을 끌어들여 증발지를 거쳐 소금 결정이 맺히는 결정지에 올 때까지 25일이 걸린다.
  
자동화 설비를 갖춘 염전 소금 창고 모습
 자동화 설비를 갖춘 염전 소금 창고 모습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품질 좋은 소금을 만드는데 적당한 기온은 30도 내외이다. 요즘은 밀대로 소금을 끌어모으는 다그레질(대패질)만 사람 손으로 하고, 나머지 옮기고 쌓는 작업은 전부 자동화 설비를 갖추어 하고 있다. 염전 위의 집은 비 올 때 대비해 만든 것이다.

햇빛이 쨍쨍한 한여름에는 소금 결정체가 너무 커져 품질이 떨어진다. 바람이 선선하게 부는 9~10월이 소금 생산 적기라고 한다. 채취된 소금을 창고에 모아두는데, 6개월에서 1년이 지나면 물기와 쓴맛이 쏙 빠지고 맛있는 소금이 우리 식탁으로 올라온다. 이것이 바로 천일염이다.
  
전남 신안군 증도면 폐염전 위에 태양광 설치 작업이 한창인 모습
 전남 신안군 증도면 폐염전 위에 태양광 설치 작업이 한창인 모습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폐염전도 많다. 염전 자리에 태양광 설치작업하는 곳도 보인다. 안타까운 모습이다. 노력한 만큼 적정한 소금값이 되어 염업인들에게 희망을 주었으면 하는 생각도 해본다. 우리는 바닷물에서 생명을 유지하는데 없어서는 안 되는 물질인 소금을 얻는다. 그래서 소금을 '백색의 금'이라고도 한다. 다음에는 일손이 부족한 염전에 자원봉사로 일하며 직접 체험하는 경험을 꼭 해보고 싶다.

* 찾아가는 길
- 주소 : 전남 신안군 증도면 증동리 (짱뚱어 다리)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차 한 잔의 여유를 즐기며 발길 닿은 곳의 풍경과 소소한 일상을 가슴에 담아 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