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시는 단계적 일상회복과 민생안정 지원을 위해 15조 319억 원 규모의 4회 추경을 편성했다.
▲ "인천시청"  인천시는 단계적 일상회복과 민생안정 지원을 위해 15조 319억 원 규모의 4회 추경을 편성했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인천시가 15조319억 원 규모 의 올해 네 번째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12일 시의회에 제출했다. 지난 3회 추경 14조1287억 원보다 6.4%(9032억 원) 증가한 금액이다.

회계별로는 일반회계가 6689억 원 증가한 10조7760억 원이며, 특별회계는 2343억 원 증가한 4조2559억 원이다.

이번 추경은 단계적 일상회복과 민생안정을 위한 지원에 초점이 맞춰졌다는 설명이다. 특히, 위드 코로나에 따른 시민들의 단계적 일상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 중인 '전 시민 일상회복 인천지원금' 지급을 위한 예산 3010억 원이 편성됐다.

앞서 박남춘 인천시장은 지난 11일 언론 브리핑을 통해 "인천시민의 신속한 일상회복을 위해 300만 인천시민 모두를 대상으로 10만원씩 일상회복 지원금을 지급한다"며 "시민들께서 연말연시에 사용하실 수 있도록 올해 12월 말부터 신청 접수와 지급을 시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일상회복 지원금 이외에도 에코랜드 부지매입비 310억 원(수도권매립지특별회계 전출금), 버스준공영제 재정지원 258억 원, 인천우체국 보존건축물 매입비 120억 원 등 시급한 현안 해결에 필요한 예산을 반영했다. 아울러, 군·구 및 교육청에 전출하는 법정경비 추가 금액도 각각 1388억 원과 593억 원이 포함됐다.

또한 기초연금 등 복지 분야 국비사업 외에도 인천의료원 기능보강 40억 원, 공간정보기반 디지털트윈 14억 원, 택시기사 한시 지원 35억 원 등 주요 국고보조사업 증액 분이 편성됐다.
 
인천시는 단계적 일상회복과 민생안정 지원을 위해 15조 319억 원 규모의 4회 추경을 편성했다. 자료사진. 사진은 지난 11일, 박남춘 인천시장이 언론 브리핑을 통해 '인천시 일상회복·민생경제 지원대책'을 발표하는 모습.
▲ "박남춘 인천시장"  인천시는 단계적 일상회복과 민생안정 지원을 위해 15조 319억 원 규모의 4회 추경을 편성했다. 자료사진. 사진은 지난 11일, 박남춘 인천시장이 언론 브리핑을 통해 "인천시 일상회복·민생경제 지원대책"을 발표하는 모습.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이번 4회 추경 편성과 관련해 박남춘 시장은 "이번 추경은 방역과 일상의 공존이라는 새로운 도전을 위해 일상회복 인천지원금을 포함한, 시민들의 일상과 민생회복을 뒷받침하는 예산이 될 것"이라며 "300만 인천시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을 회복하고 경제적 어려움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일상회복 대책의 추진 상황과 효과를 수시로 점검하고, 도움이 필요한 계층과 분야에 대한 지원 대책도 계속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추경의 세입예산의 경우 주택가격 상승 및 토지 거래량 증가로 인한 취득세 증가와 정부 세수 증가로 인한 지방소비세 영향 등으로 취득세가 5873억 원 증가했다.

특별회계에서 발생한 세외수입 증가분과 국고보조금 증가액도 반영했고, 중앙공원 스마트공원 조성 10억 원을 비롯해 등 특별교부세 사업도 10개 46억 원이 증가했다.

반면, 세수 여건 호조와 재정건전화 노력을 통해 지방채 발행을 당초 계획보다 559억 원 감액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2021년 말 기준 채무액은 2조825억 원, 채무비율은 기존보다 1.4%p 내려간 12.8%가 될 전망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인천게릴라뉴스(www.ingnews.kr)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게릴라뉴스’는 지방분권을 지향합니다. <인천게릴라뉴스+충청게릴라뉴스+대구경북게릴라뉴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