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해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해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2일 저녁 8시 제28차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9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화상으로 진행되는 이번 APEC 정상회의에서 보건 위기 극복 및 경제 회복 가속화 방안, 기후·환경 협력과 지속가능한 성장 방안 등 글로벌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백신 공여와 보건 무상원조 등 우리의 기여를 소개하고, 경제 회복을 가속화하는 방안으로 글로벌 공급망 유지와 디지털 전환 문제를 집중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아울러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로 더 취약해진 계층의 경제 회복 지원 중요성을 강조하고, 한국판 뉴딜 정책이 담고 있는 사회안전망 강화 노력들을 포용적 경제 회복을 위한 선도적 사례로 제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번 정상회의는 '우리 모두와 미래세대 번영을 위한 코로나19 회복'을 주제로 진행된다. 참석 정상들은 정상회의 결과물로 APEC의 향후 20년 협력 비전을 담은 '푸트라자야 비전 2040'에 대한 포괄적 이행계획을 채택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11일 APEC 정상회의 부대행사 성격으로 하루 앞서 열리는 CEO 서밋(Summit) '에너지의 미래' 세션에서 기조연설도 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7~8개국 APEC 주요 정상과 글로벌 CEO들이 참석하는 '에너지의 미래' 세션 기조연설을 통해 친환경·저탄소 실현을 위해 국제사회가 공동으로 노력해 나갈 것을 제안한다.

박 대변인은 "이번 정상회의 참석은 세계 최대 지역협력체인 APEC에서 보건·경제·기후변화 등 당면한 국제 현안 해결의 선도국가로서 우리 지위를 재확인하고, 향후 20년의 APEC 미래 비전 이행에 주도적으로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대외적으로 표명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APEC 정상회의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21개국 정상들이 한자리에 모여 지역 현안들에 대해 논의하는 지역 기반의 회의체다. 1989년 12개국 APEC 각료회의 형태로 출범한 뒤, 1993년 현재와 같은 정상회의로 승격됐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