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강원지부는 11월 8일 기자회견을 열고 무기한 농성 돌입을 선언했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강원지부는 11월 8일 기자회견을 열고 무기한 농성 돌입을 선언했다.
ⓒ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강원지부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강원지부(이하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강원지부)는 11월 8일 강원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정규직 차별 해소를 요구하며 무기한 농성에 돌입했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강원지부는 기자회견문에서 10월 20일 총파업 직후에 있었던 교섭에서 "시도교육청 사측은 교섭을 진척시키기 위한 수정안을 제시하겠다고 약속했지만, 거짓임이 드러나며 불통 교섭은 계속됐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총파업 직후 실무교섭 전에 기본급 폭을 대폭 낮추고 수당의 단계적 인상 등 노조가 적극적으로 수정안을 제출했으나 "약속과 달리 빈손으로 나온 사측은 8시간이 넘는 마라톤 교섭 내내 해명조차 없이 묵묵부답 입을 다물고 버텼다"라면서 시·도교육청이 보인 불성실한 교섭 태도를 강하게 비판했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강원지부는 "총력투쟁은 농성으로 끝나지 않는다. 고용안정과 지역 차별, 노동안전, 직무 가치 등의 의제로 부분파업과 시위가 계속될 것이며, 11월 말~12월 초에 2차 총파업도 감행할 것"이라고 강도 높은 투쟁을 예고했다.

노조는 "교육감이 직접 교섭을 챙겨야 한다. 비정규직 차별에 대한 인식 자체가 없는 교육청 관료들에게 맡겨선 안 된다"라면서 비정규직 차별 문제에 대한 교육 관료들의 인식에 기본적 문제가 있다는 지적도 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한 조합원은 "학교 안에서 우리도 당당한 한 사람의 노동자로 존중받기를 원한다. 도 교육청부터 나서서 비정규직 노동자에 대한 차별을 없애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매년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농성과 파업이 반복되는 원인으로 시·도교육청이 노동조합을 대하는 자세와 태도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있다. 진보 교육감 집권이 10년을 훌쩍 넘기면서 과연 노동조합 대표 출신 교육감이 있는 강원도교육청의 분위기와 문화가 친노동적인지를 다시 한번 돌아볼 때가 되었다는 비판이 일고 있는 것이다. 

2013년 4월 30일 강원도교육청은 학교 비정규직 연대회의와 전국 최초로 단체협약을 맺었었다. 민병희 강원도 교육감을 비롯한 강원도교육청 교섭위원들은 그때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대하던 마음을 되새길 필요가 있다. 강원도교육청의 전향적 태도 변화를 기대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교육과 사회의 배치를 바꾸는 데 관심이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