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남춘 인천시장이 쓴 점자편지.
 박남춘 인천시장이 쓴 점자편지.
ⓒ 박남춘 페이스북

관련사진보기

 
'제95회 점자의 날'을 맞아 박남춘 인천시장이 시각장애인들에게 점자편지를 썼다. 편지를 통해 박남춘 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일상에 어려움을 겪는 시각장애인들에게 위로와 격려를 전했다.

아울러 박 시장은 "일상생활에서 자주 마주하는 점자지만 직접 점자로 편지를 쓰려니 어색하기도 하다"며 "점자를 쓰고, 보고, 읽는 것이 그 누구도 낯설지 않은 세상을 꿈꾸어 본다. 하루빨리 그런 사회가 될 수 있도록 인천시가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송암 박두성 선생이 꿈꾸었던 '포용적 언어환경'을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가겠다"고 약속했다. 우리나라의 점자는 인천 강화 출신인 송암 박두성 선생이 만든 '훈맹정음'에 기반하고 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인천게릴라뉴스(www.ingnews.kr)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인천이 답이다. 인천주의 언론’ <인천게릴라뉴스> 대표기자 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