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4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030년 석탄발전소 없는 경남"을 촉구했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4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030년 석탄발전소 없는 경남"을 촉구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석탄은 역사 속으로. 우리는 2030년 석탄발전소 없는 경남을 원한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공동대표 박종권 등)은 4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촉구했다.

'탈석탄동맹(PPCA, Powering Past Coal Alliance)'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유럽(EU) 국가는 2030년까지, 나머지 국가는 2050년까지 석탄사용을 중단한다는 목표를 실행하기 위한 결사체다.

한국에서는 충남, 서울, 인천, 경기도, 전남, 대구, 제주도가 탈석탄동맹에 참여하고 있지만, 경남은 아직 함께 하지 않고 있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삼천포, 하동, 고성에 14기의 석탄발전소가 있는 경남도 당연히 가입해야 하지만, 경남도는 지역경제와 도지사 부재를 이유로 미루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경남도와 정부는 1년 전에 기후위기비상선언을 한 사실을 기억하라. 기후위기이면 위기에 맞는 정책을 세우고 실행해야 한다"며 "법제정을 말하기 전에 먼저 행동하고 법제정을 요구하라. 더 이상 구차한 변명을 늘어놓을 시간이 없다"고 했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경남도는 삼천포, 하동, 고성의 석탄발전소 조기 중단 계획을 수립하라", "경남도는 탈석탄동맹에 즉각 가입하라"고 촉구했다.

또 이들은 "경남도는 석탄발전소의 노동자 대책을 논의할 민관 기구를 구성하라", "경남도는 공공기관의 태양광 설치를 확대하고 산업단지, 공공 주차장, 유휴 부지 실태조사를 실시하여 태양광을 조기 설치하라"고 했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공공기관의 에너지소비 절감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라"고 경남도에 촉구했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4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030년 석탄발전소 없는 경남"을 촉구했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4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030년 석탄발전소 없는 경남"을 촉구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