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늘 알려 드릴 토박이말은 '마음자리'입니다. 이 말을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마음의 본바탕'이라고 풀이를 하고 다음과 같은 보기를 들었습니다.

마음자리가 틀려먹다.
채의가 자기에게 보내는 친절이 즐겁고 고마우면서도 이것 역시 편안치 못한 마음자리를 마련해 주는 데 불과했다.(최정희, 인간사)


고려대한국어대사전에서는 '마음이 본디부터 가지고 있는 바탕'이라고 풀이를 하고 아래와 같은 보기를 들어 놓았습니다. 

작은 일에도 감사할 줄 아는 그네들의 마음자리가 너무나 예쁘고 좋았다.

두 가지 풀이를 보니 비슷하긴 한데 '본' 또는 '본디부터'를 나타낼 수 있는 말이 '밑-'이라고 생각합니다. '밑바탕'이 '기본이 되는 바탕'이라는 뜻이니 말입니다.  그래서 다음과 같이 다듬어 보았습니다. 

마음자리: 마음의 밑바탕

마음자리가 곱고 바른 사람은 좋은 생각을 하며 바르고 고운 말을 할 것입니다. 이름난 분들이 남기신 말을 끌어 오지 않아도 알 수 있습니다. 그러니까 '마음을 곱게 먹어라'는 말도 있고 '비단같이 고운 마음'이라는 말도 있지 싶습니다. 

제가 스스로에게 늘 하는 말이면서 제 둘레 사람들에게 하는 말인 '좋은 생각 많이 하기', '무슨 일이든 좋게 생각하기'는 바로 마음자리를 좋게 하면 절로 될 일이라 믿습니다.

흔히 쓰는 '심지(心地)'라는 말을 갈음해 쓸 수 있는 말이며, 줄여서 '맘자리'라고도 합니다. "마음자리가 곱다/바르다/곧다"는 말을 쓰는 사람들이 많아지기를 바랍니다. 앞으로 '심지'를 써야 할 때 꼭 '마음자리'를 떠올려 써 보시기 바랍니다.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사람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들겨울달 나흘 낫날(2021년 11월 4일 목요일) 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마음자리 #심지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온누리 으뜸 글자인 한글을 낳은 토박이말, 참우리말인 토박이말을 일으키고 북돋우는 일에 뜻을 두고 있는 사단법인 토박이말바라기 맡음빛(상임이사)입니다. 토박이말 살리기에 힘과 슬기를 보태주세요.^^

이 기자의 최신기사 [토박이말 살리기] 메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