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헝가리 정상회담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통령궁에서 야노쉬 아데르 헝가리 대통령과 공동언론발표를 하고 있다.
 한-헝가리 정상회담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통령궁에서 야노쉬 아데르 헝가리 대통령과 공동언론발표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헝가리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3일(현지시각) 아데르 야노쉬 헝가리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의 경제협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면서 "전기차 배터리 등 미래 유망산업에서 양국의 교역이 확대되도록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통령궁에서 한-헝가리 정상회담 종료 후 곧바로 가진 공동언론발표에서 "오늘 아데르 대통령님과 저는 양국 관계를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기로 합의하고, 분야별 실질 협력을 제고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면서 이같이 첫 번째 회담의 합의 내용을 발표했다. 

그리고 "두 정상은 지난해 코로나에도 양국이 사상 최대의 교역액(약 36억 달러)을 기록한 것을 높이 평가했다"고 알렸다. 헝가리에는 삼성SDI와 SK이노베이션 등 우리 전기차 배터리 기업들의 생산 공장이 위치해 있다. 

두 번째로 양국은 과학기술 협력을 더욱 긴밀히 추진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헝가리의 수준 높은 과학기술과 한국의 응용과학, 상용화 강점을 접목하면 시너지가 매우 클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양국은 4차 산업 분야는 물론 기후변화, 디지털, 보건 협력을 더욱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 번째로 "우리 두 정상은 국제사회의 기후·환경 노력에 기여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면서 "COP26(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정상회의 결과와 '2050 탄소중립' 실현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디지털 전환과 그린 전환을 기조로 하는 새로운 노력이 필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고 발표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아데르 대통령님은 대화와 협력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이루고자 하는 나와 우리 정부의 노력을 변함없이 지지해주셨다"고 회담 합의 내용을 전했다.
 
헝가리를 국빈방문 중인문재인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통령궁에서 야노쉬 아데르 헝가리 대통령과 정상회담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헝가리를 국빈방문 중인문재인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통령궁에서 야노쉬 아데르 헝가리 대통령과 정상회담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나와 우리 대표단을 따뜻하게 맞아주신 아데르 야노쉬 대통령님과 헝가리 국민들께 감사드린다"면서 "한국 대통령으로서 20년 만에 국빈 방문하게 되어 기쁘다"고 환대에 사의를 표했다. 양국은 1989년 첫 외교 관계를 수립했으며, 이번 문 대통령의 국빈 방문 이전에 김대중 전 대통령이 2001년 국빈 방문을 헀다. 

또 "한국은 동유럽 국가 중 가장 먼저 헝가리와 수교했고, 헝가리는 '비세그라드 그룹' 의장국으로서 내일(4일) 열릴 '제2차 한-비세그라드 그룹 정상회의'를 준비했다"면서 "헝가리와 한국의 소중한 관계를 이어나가는 계기를 마련해 준 대통령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한-헝가리 정상회담 합의 사항 네 가지를 발표했으며, 공동발표문 마지막 부분에 헝가리 국빈방문 첫 일정으로 전날(2일) 헝가리 유람선 사고 추모공간을 방문했던 소회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어제 다뉴브강의 추모공간을 찾아 2019년 선박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우리 국민 스물여섯 명과 헝가리 국민 두 명의 넋을 위로했다"면서 "사고 수습에 전력을 다하고, 희생자들을 함께 기억하고 슬픔을 나눠온 대통령님과 헝가리 정부, 헝가리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덧붙여 "이번 정상회담이 양국의 협력 확대와 공동번영의 또 다른 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꾀쐐뇜 씨입벤(köszönöm szépen, 대단히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인사말로 말을 맺었다.

한편, 헝가리는 동유럽 내 지역 협의체인 비세그라드 그룹(V4·헝가리·체코·슬로바키아·폴란드) 의장국이다. V4는 올해로 창설 30주년을 맞았으며, 유럽연합(EU) 내 최대 수출시장(약 168억달러)이자 2대 교역대상(총 135억달러)으로 전략적 가치가 높다. 

또한 자동차, 전기차 배터리 분야에 650여 개 우리 기업이 진출해 있으며, EU 진출을 위한 교두보로 평가받고 있다. 문 대통령은 방문 기간에 V4 그룹 국가들과의 비즈니스 포럼, 개별 정상회담 등을 갖고 협력 강화 방안을 집중 논의할 예정이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