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코로나19 감염자 또는 감염 의심자에게 증상 발현 후 나타나는 후유증을 이르는 말인 '롱 코비드'(long Covid)의 쉬운 우리말 대체어로 '코로나 감염 후유증'이 선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립국어원은 '쉬운 우리말 쓰기 사업'의 하나로 국어원과 함께 외국어 새말 대체어 제공 체계를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지난 10월 20일에 열린 새말모임을 통해 제안된 의견을 바탕으로 의미의 적절성과 활용성 등을 검토해 '롱 코비드'의 대체어로 '코로나 감염 후유증'을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문체부에 따르면 10월 22일부터 10월 27일까지 국민 2,000여 명을 대상으로 '어려운 외국어에 대한 우리말 대체어 국민 수용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69.5%가 '롱 코비드'를 쉬운 우리말로 바꾸는 것이 좋다고 응답했다. 또 '롱 코비드'를 '코로나 감염 후유증'으로 바꾸는 데 응답자의 95.4%가 적절하다고 응답했다.
 
새말모임(10. 20.) 다듬은 말
 새말모임(10. 20.) 다듬은 말
ⓒ 문체부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