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2일(현지시각) 영국 글래스고 스코틀랜드 이벤트 캠퍼스(SEC)에서 열린 국제메탄서약 출범식에 참석, 국내 메탄 감축 방안을 밝히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현지시각) 영국 글래스고 스코틀랜드 이벤트 캠퍼스(SEC)에서 열린 국제메탄서약 출범식에 참석, 국내 메탄 감축 방안을 밝히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영국에서 열린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2일(현지시각) "한국 또한 '국제메탄서약' 가입국으로서 국내 메탄 감축을 위한 노력을 책임 있게 실천하겠다"며 "개발도상국들이 메탄 감축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정책과 경험, 기술을 공유하고, 다양한 지원과 협력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글래스고 SEC(스코틀랜드 이벤트 캠퍼스)에서 열린 '국제메탄서약(Global Methane Pledge) 출범식'에 참석해 이같이 말하면서 "한국은 '2030 NDC(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 상향' 목표에 2030년까지, (2020년 대비) 30%의 메탄 감축 방안을 담았다"고 밝혔다.

이어서 "에너지, 농・축・수산, 폐기물 분야에서 구체적인 감축 계획을 세우는 것은 물론 매립지와 처리시설에서 메탄가스를 회수하여 에너지로 재활용하는 방안도 모색하고 있다"고 알렸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올 한 해, 세계는 '탄소중립'을 위해 숨가쁘게 달려왔다. 그리고 오늘 우리는 '국제메탄서약'이라는 또 하나의 성과를 빚어냈다"고 평가하고는 이번 행사를 공동 주도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우르줄라 폰 데어 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의 리더십에 경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국제메탄서약'의 출범이 녹색 지구를 만든 연대와 협력의 이정표로 미래세대에게 기억되길 바란다"면서 국제 연대의 동참을 호소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현지시각) 영국 글래스고 스코틀랜드 이벤트 캠퍼스(SEC)에서 열린 국제메탄서약 출범식에 참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연설을 듣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현지시각) 영국 글래스고 스코틀랜드 이벤트 캠퍼스(SEC)에서 열린 국제메탄서약 출범식에 참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연설을 듣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미국과 EU가 지난 9월 공동으로 추진 계획을 발표한 국제메탄서약은 2030년까지 전 세계에서 배출되는 메탄량을 2020년 대비 최소 30% 줄인다는 목표를 내세우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일 COP26 기조연설에서 '국제메탄서약 출범식'에 동참해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한국은 지난 9월 참여하기로 결정했다. 

전 세계 메탄 배출량 감축을 위한 이날 '국제메탄서약' 행사에는 공동 주재국인 미국과 EU를 비롯해 한국, 캐나다, 베트남, 아르헨티나, 유럽연합 등의 국가 정상이 참여했다. 존 케리 백악관 기후변화특사는 행사에 앞서 인사말에서 약 100개 국가가 참여한 데 사의를 표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8월 승인된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보고서에 따르면, 메탄은 전체 지구온난화의 약 30%, 즉 기온 0.5℃ 상승의 원인물질로 알려졌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