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독육청은 노태우씨의 장례가 '국가장'으로 치러지는 동안 조기를 내걸었다.
 경남독육청은 노태우씨의 장례가 "국가장"으로 치러지는 동안 조기를 내걸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사망한 노태우씨의 장례위원으로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이 이름을 올리고 경남교육청이 태극기를 조기로 게양한 것에 대해,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경남지부가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전교조 경남지부는 31일 "광주시민과 전교조를 학살한 노태우의 장례위원으로 참여한 박종훈 교육감은 사과하라"는 제목의 성명을 냈다.

앞서 박종훈 교육감은 노태우씨 장례위원으로 참여했고, 경남도교육청은 정부의 국가장 결정에 따라 태극기와 경남도교육청기 등에 조기를 내걸었다.

이에 대해 전교조 경남지부는 "대한민국의 치욕이다"라며 "민주시민교육을 실천하고 있는 경남 교원에게 부끄러운 사건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들은 "특히 전국 17명의 교육감 중 11명의 교육감이 장례위원 참여를 거부하였음에도, 경남 교육감이 장례위원으로 끝내 참여를 했다는 것은 실망스러운 결정이다"라며 "적어도 진보교육감이라 자처한 박종훈 교육감만은 장례위원 참여를 거부했어야 옳다"고 강조했다.

박종훈 교육감에 대해서도 전교조 경남지부는 "살인마 노태우의 장례위원 명단에 거부 의사를 밝히지 않은 이유를 말하라", "경남 교원에게 실망과 좌절을 안겨 준 이번 결정에 대하여 공개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전교조 경남지부는 "노태우 그가 누구인가? 그는 1980년 5월, 광주 시민학살 당시 수도경비 사령관으로서 충정부대를 총괄한 당사자이며, 그중 가장 훈련이 잘된 3공수, 7공수, 11공수 특전단이 광주로 파견되었다. 그 결과는 참혹하였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민주주의 수호를 요구한 무고한 시민들이 무참히 희생되었다"며 "사망자 155명, 상이 후 사망자 110명, 행방불명자 81명, 부상자 2461명, 연금구금 부상자 1145명, 연행구금자 1447명 등 희생자가 발생하였다"라며 "41년 전 그 원한은 여전히 치유되지 않고 대한민국 오늘의 역사에 남아있다. 물론 노태우가 죽기 직전까지 어떤 사과도 직접 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전교조와 관련해 "1989년 5월 교육의 민주화를 외치며 떨쳐 나온 전교조 교사 1500여 명 이상을 직접 해직시킨 대통령이 아니던가?"라며 "이후 전교조는 합법적인 노동조합으로 인정도 받고, 해직자들은 민주화 운동 유공자로 인정받았지만, 해직 기간에 대한 명예 회복과 피해가 온전하게 복구되지 않아 31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피해자들은 고통 속에 있다. 물론 노태우가 죽기 직전까지 어떤 사과도 직접 받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한편 경남도교육청 관계자는 "국가장 결정에 따라 조기를 내걸었고, 교육감께서는 사망한 사람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로 장례위원 참여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