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정숙 여사가 30일 오후(현지시간) 국립로마미술대학에서 열린 이탈리아 한지 관련 전문가들과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정숙 여사가 30일 오후(현지시간) 국립로마미술대학에서 열린 이탈리아 한지 관련 전문가들과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이탈리아 로마를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는 30일 오후(현지시각) 로마미술대학에서 열린 한지(Hanji) 특강 자리에서 "천년 전부터 한국에서 만들어 온 한지가 천년 후에도 인류의 귀중한 자산으로 전해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지 홍보대사를 자처한 김 여사는 체칠리아 카소라티(Cecilia Casorati) 로마미술대학 학장의 환영에 감사를 전하면서 "오늘 이탈리아의 한지 전문가들에게 귀한 이야기를 듣는 이 자리에서 꼭 하고 싶은 말을 한지에 적어왔다"며 "오랜 세월 동안 한국인들은 '한지'라고 부르는 종이에 나라의 중대사를 기록하고 기쁨과 슬픔을 그림으로, 글자로 담아 왔다"고 소개했다. 

이어 김 여사는 "한지에 담은 글들은 천년의 세월을 건너 오늘에 전해진다"면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목판인쇄본인 한국의 '무구정광대다라니경'은 1300년 전에 인쇄된 한지 유산이다. 한지를 '천년지'라고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고 한지의 우수성을 강조했다. 

특히 "세계문화유산의 보고인 이탈리아에서는 문화재 복원에도 한류의 바람이 불고 있지요, 교황 요한 23세의 지구본,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작품 같은 소중한 인류의 유산들이 한지를 이용하여 완벽하게 복원됐다고 들었다"면서 "한지의 미덕을 일찍이 알아보신 전문가 여러분들께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덧붙여 "로마미술대 교수님과 학생들이 한지로 만든 아름다운 작품이 걸린 이 공간에서 한국에서 이탈리아로, 과거에서 현대로 흘러온 한류의 뿌리를 만나는 감동이 크다"면서 감격해 했다. 

또한 김 여사는 "알파벳 가운데 제가 좋아하는 글자가 있는데, 'K'라는 글자"라며 "K-팝, K-무비, K-푸드, K-게임, 전 세계인이 K를 즐기고 있다. (웃음) K를 앞에 둔 다양한 콘텐츠들이 세계의 많은 사람들에게 기쁨과 열정과 희망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김정숙 여사가 30일 오후(현지시간) 국립로마미술대학에서 열린 이탈리아 한지 관련 전문가들과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정숙 여사가 30일 오후(현지시간) 국립로마미술대학에서 열린 이탈리아 한지 관련 전문가들과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날 한지 간담회에서는 국립 로마미술대학의 체칠리아 카소라티 학장, 리카르도 아요싸 종이연구실장, 키아라 포르나챠리 바티칸 박물관 종이복원실장, 루이지 쿠포네 국립로마산업미술대 교수 등과 대한민국 국가무형문화재 한지장 보유자 안치용 장인이 참석 등이 참석했다. 

이어진 한지 제작 시연 및 실습 특강에는 김 여사와 로마미술대생이 참여했고, 안치용 장인으로부터 한지를 뜨는 물질 기법 등을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황토색 앞치마를 입고 한지 제작 시연에 참여한 김 여사는 안치용 한지장이 "물질에도 박자가 있다"면서 "하나, 둘, 셋, 하나, 둘, 셋" 구호를 외치자 박자에 맞춰 한지 뜨는 법을 학생들과 따라해 봤다.
   
김정숙 여사가 30일 오후(현지시간) 국립로마미술대학에서 국가무형문화재 한지장 보유자 안치용 장인의 도움으로 한지를 뜨는 물질 기법을 배우고 있다.
 김정숙 여사가 30일 오후(현지시간) 국립로마미술대학에서 국가무형문화재 한지장 보유자 안치용 장인의 도움으로 한지를 뜨는 물질 기법을 배우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김정숙 여사가 30일 오후(현지시간) 국립로마미술대학에서 열린 이탈리아 한지 관련 전문가들과의 간담회에서 리카르도 아요싸 국립로마미술대학교 종이연구실 실장으로부터 학생들이 만든 한지를 선물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정숙 여사가 30일 오후(현지시간) 국립로마미술대학에서 열린 이탈리아 한지 관련 전문가들과의 간담회에서 리카르도 아요싸 국립로마미술대학교 종이연구실 실장으로부터 학생들이 만든 한지를 선물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한편, 이날 한지 행사에 김 여사는 한지 손가방을 착장하고 참여했으며, 로마미술대 학생들에게 한지를 활용한 앞치마와 한지 노트를 선물하기도 했다. 이를 통해 다양한 재창조를 거쳐 잠재 가치를 찾아내는 문화산업으로서 한지의 미래를 부각시키고자 했다는 것이 청와대 측 설명이다. 

한지로 복원된 이탈리아 문화재로는 성 프란체스코의 친필 기도문이 적힌 종이(카르툴라), 6세기 비잔틴 시대 로사노 복음서, 16-17세기 문화재인 사르데냐 섬 가문들의 문장 모음집, 로마 카사나텐세(Casanatense) 도서관 소장 243 음악책, 17세기 이탈리아 화가 피에트로 다 카르토나의 17세기 작품 등 5종 복원 등이 있다. 

또 루브르박물관 소장 문화재 '바이에른 막시앙 2세 책상' 복원과 레오나르도 다빈치 작품인 '새의 비행에 관한 코덱스', 바티칸박물관 소장 로마 카바콤베벽화 복제화 5점, '성 루카 아카데미'의 그림들 중 270번 그림을 우리의 한지로 복원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