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누볼라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념촬영이 끝난 뒤 '국제경제 및 보건' 세션에 참석하고 있다. 2021.10.30
 문재인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누볼라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념촬영이 끝난 뒤 "국제경제 및 보건" 세션에 참석하고 있다. 2021.10.30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이탈리아 로마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한국은 이제 단계적 일상회복을 시작하려 한다"면서 "그 경험을 모든 나라와 적극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바탕으로 방역 노하우와 백신을 지원함으로써 국제사회에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탈리아 로마 누볼라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국제경제 및 보건' 회의에 참석해 "팬데믹은 예상보다 훨씬 장기화하고 있고, 그 피해와 상처도 매우 넓고 깊다"면서 "G20의 연대와 협력이 더욱 강화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나라별로 코로나 백신 접종의 격차가 매우 크다"며 "자국의 미접종자에 대한 접종뿐 아니라 모든 나라의 백신 접종률을 함께 높이지 않고는 방역 상황의 안정적 관리와 완전한 일상회복이 어렵다는 점을 깊이 인식하고 빠르게 행동으로 옮겨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백신의 공평한 보급을 위한 한국의 노력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코백스 2억 달러 공여 약속을 충실히 이행하고, 백신 부족 국가에 대한 직접 지원도 계속할 것"이라며 "글로벌 백신 제조 허브로서 생산능력을 더욱 늘리고 새로운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국은 백신 접종을 늦게 시작했지만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세계 최고 수준의 접종완료율을 기록했고, 이제 단계적 일상회복을 시작하려 한다"면서 한국의 경험을 모든 나라와 적극 공유하겠다고 천명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세계 경제의 포용적 회복을 위해 ▲저소득국에 대한 지원 방안 구체화 ▲글로벌 거시정책의 공조 강화 ▲자유무역 복원과 글로벌 공급망 안정을 위한 세계무역기구(WTO) 개혁 강화 ▲디지털 경제 전환에 대응한 공동 규범 마련 등의 정책 공조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로 인해 전 세계가 위기에 처했지만 우리는 이전보다 더 깊이 서로에게 의지하고 있다"면서 "각자도생으로는 결코 위기를 이겨낼 수 없다"고 강조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