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30일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검단사 무량수전에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유해가 안치된 후 불교의식을 거행하고 있다. 2021.10.30
 30일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검단사 무량수전에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유해가 안치된 후 불교의식을 거행하고 있다. 2021.10.30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파주=연합뉴스) 노승혁 최재훈 기자 =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유해가 30일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에 있는 검단사에 임시 안치되면서 국가장으로 치러진 5일간의 장례가 마무리됐다.

이날 오후 서울 추모공원에서 화장을 마친 노 전 대통령의 운구 행렬은 오후 4시 30분께 파주 검단사에 도착했다.

운구차에서 내린 유족들은 영정사진과 유해를 들고 승려들과 함께 검단사 무량수전으로 향했다.

검단사 승려들이 염불을 하며 앞섰고 아들 노재헌 변호사와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등 유족들이 뒤를 따랐다.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옥숙 여사는 안치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6공 황태자'로 불린 박철언 전 의원, 노재봉 전 국무총리 등 일행들도 유족 뒤를 따랐다.

검단사 무량수전에 도착한 노 전 대통령의 유해와 영정은 법당 내부에 안치됐다.
이후 부처님을 모시는 거불의식 등 불교식 장례 절차가 진행됐다. 유족들은 영정에 향을 올리거나 차를 따랐다.

장례를 마치고 노재헌 변호사는 "파주는 저희 교하 노씨 본적지이고 자유로와 오두산 등 아버지의 흔적이 있는 곳"이라며 "북녘땅을 바라보며 평소 가지고 계셨던 평화 통일의 꿈을 이어온 곳이고 그 유지를 받들 곳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유서 깊은 검단사에 아버지를 모시게 도와주신 스님들과 조문객들께 감사드리며 아버지가 극락왕생 하실 수 있도록 기원해 달라"고 말했다.

그는 "국가장을 마련해준 정부와 조의를 보내주신 많은 분께 감사드린다"며 "한반도 평화 수도인 파주에서 평소 아버지가 가지고 계셨던 평화와 통일을 향한 의지가 다시 한번 피어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노 변호사는 장지에 대해 "협의 중인 것으로 알고 있으며, 통일 동산이 아버지가 조성한 곳이고 평화 통일에 대한 남다른 의지가 있으셨기 때문에 그 주변 좋은 곳으로 마련해 주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시 안치 의식은 약 40분 걸렸다.

스님들과 사찰 관계자들은 "오늘 일기 예보상 날씨가 안 좋다고 했는데, 햇살도 좋고 봄 날씨 같이 포근하다"며 "고인이 극락왕생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노 전 대통령의 유해가 임시 안치된 검단사는 파주 오두산 자락에 있는 사찰로, 통일동산과 가깝다.

사찰 출입로와 주변 도로에는 환영 플래카드도 걸렸다.

노 전 대통령의 유해가 검단사에 임시 안치된 이유는 아직 장지가 확정되지 않아서다. 장지가 결정되더라도 묘역이 조성돼야 영구 안치를 할 수 있어 노 전 대통령의 유해는 한동안 검단사에 머물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