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늘의 기사 제안'은 <오마이뉴스> 편집기자들이 지금 쓰면 좋을 혹은 지금 필요한 기사 아이템을 시민기자들에게 제안하는 코너입니다. 시민기자들의 많은 참여를 바랍니다. [편집자말]
안녕하세요. 
오마이뉴스 편집기자입니다. 

이제 2021년도 딱 두 달 남았네요. 잘 아시겠지만 오마이뉴스에는 코로나 시대의 일상을 담은 두 개의 연재가 있습니다. 바로 최원석 시민기자의 '코로나 시대의 양육 고군분투기'(기사보러 가기 ☞ http://omn.kr/1to48)와 진혜련 시민기자의 '코로나 시대 교실 이야기'(기사보러 가기 ☞ http://omn.kr/1v07l)인데요. 코로나 시대라서 다를 수밖에 없는 육아와 교실 이야기들을 사실감 있게 다루고 있어 독자들의 관심도 높습니다.
 
코로나 시대의 결혼 이야기가 궁금합니다.
 코로나 시대의 결혼 이야기가 궁금합니다.
ⓒ elements.envato

관련사진보기

 
그렇다면 '코로나 시대의 결혼 이야기'는 어떨까? 생각했습니다. 궁금했습니다. 코로나시대에도 '스드메'(스튜디오, 드레스, 메이크업)는 여전한지, 국내 신혼여행은 어떤 장단점이 있는지 등등 뉴스 속에서 잠깐 나오고 마는 사례의 더 구체적인 이야기와 뉴스에서 나오지 않지만 지금 벌어지고 있는 결혼 풍경이 어떤지 알아보고 싶어졌습니다. 그래서 준비한 오늘의 기사 제안은 '코로나 시대의 결혼(신혼) 이야기'입니다. 

1. 분량은... A4 1장 반~2장 정도(2500자 넘지 않기! 2500자를 채워야 한다는 말은 아닙니다. ^^)의 글과 분위기를 알 수 있는 사진 두세 장 정도입니다.

2. 내용은... 글을 쓰실 때 사는이야기는 '기사'라는 점을 유의해주세요. 구체적인 내용은 기사 예시를 참고해주세요. 취재 경위에 '오늘의 기사 제안'을 보고 작성한 글이라고 써주세요.

[기사 예시]

- 결혼 앞두고 덜컥 인원 제한, 그 주인공이 바로 접니다 
- 코로나시대 하객은 100명도 안 되는데 보증인원이 후덜덜...
- 그래도 해외로 갔습니다, 한번 뿐이니까요
- 신혼여행은 못 갔지만, 더 특별한 추억
- 가족이 확진... 극적으로 결혼했습니다. 
- 미친 집값 때문에... 전셋집 없이 결혼할 뻔 했습니다.
- 결혼한다고 계좌번호 공개, 너무 힘들었습니다.
- 영상으로 보는 예식, 해외에서도 결혼식 참여했습니다.
- 연기 또 연기, 3번 날잡아 결혼했습니다.
- 코로나 때문에, 살아보고 결혼했습니다.
- 가족간 예식, 절대 후회 안 합니다.
- 내년엔 결혼할 수 있을까요? 
- 마스크 쓰고 단체 사진, 역사였습니다. 
- 코로나시대의 축의금, 줄었을까요 늘었을까요?
- 밥 안 먹고 오는 결혼식, 이런 장점(단점)이 있어요
- 결혼해서 재택하는 신혼부부의 장단점.
- 결혼했는데 코로나 때문에 만날 수가 없어요.

3. 기간은... 2주입니다. 10월 29일에 제안 하는 글감이니 11월 11일까지만 하고 종료하겠습니다. 쓸 게 없다고요? 괜찮습니다. 이 기간이 끝나면 또 다른 기사 아이템을 제안할 테니 그때 써주시면 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편집기자. 2021년 <아직은 좋아서 하는 편집>, 2019년 성교육 전문가와 함께 하는 대화집 <이런 질문, 해도 되나요?>, 2017년 그림책 에세이 하루 11분 그림책 <짬짬이 육아>를 출간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