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치권이 즐겨 쓰는 '원 포인트' 회담? '없는 말'입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에게 대장동 의혹 특검 도입을 위한 원포인트 회담을 제안했다.

야당은 국가 안보 위기를 거론하며 원 포인트 안보 국회 개최와 외교·안보 라인 교체 등을 요구하고 있다.

여야가 '원 포인트 본회의'를 둘러싸고 갈등을 벌이고 있다
 
'원 포인트'는 "원 포인트 회담"이나 "원 포인트 국회"처럼 우리 정치권이 즐겨 사용하는 말이다.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의제를 시급하게 해결하기 위해 임시로 한 차례로 하는"이라는 뜻으로 사용되고 있다.

'원 포인트'는 이밖에도 '원 포인트 개각'이나 '원 포인트 레슨', '원 포인트 메이크업'과 같은 말로도 쓰인다.

그러나 정작 '원 포인트'의 영어 one-point는 우리가 사용하는 그러한 뜻을 가지고 있지 않다. 오직 운동 경기에서 "1점을 얻다"의 '1점'의 뜻이나, 아니면 '하나의 점' 정도의 '억지 해석' 뿐 그 이외의 어떤 의미도 없는 말이다.

야구 경기에서 '원 포인트 릴리프'란 용어도 있는데, '한 타자만 상대하기 위해 나오는 투수'라는 뜻이다. 하지만 이 말은 잘못 쓰이고 있는 일본식 용어로서 one-out reliever, spot reliever나 short relief가 정확한 영어 표현이다.

'원 포인트'는 일본의 사전에서 화제영어로 분류되고 있는 일본식 영어다.
 
one-point는 일본 온라인 영어사전에 기재된 화제영어
▲ one-point  one-point는 일본 온라인 영어사전에 기재된 화제영어
ⓒ 사이트갈무리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국제관계학 박사, 국회도서관 조사관으로 근무하였고, 그간 <오마이뉴스>와 <프레시안> 등 여러 매체에 글을 기고해왔다. <우리가 몰랐던 중국 이야기>, <변이 국회의원의 탄생>, <논어>, <도덕경>, <광주백서>, <사마천 사기 56>등 여러 권의 책을 펴냈다. 시민이 만들어가는 민주주의 그리고 오늘의 심각한 기후위기에 관심을 많이 가지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