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미국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 정체를 보도하는 <뉴욕타임스> 갈무리.
 미국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 정체를 보도하는 <뉴욕타임스> 갈무리.
ⓒ 뉴욕타임스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 백신 보급 및 접종을 주도하던 미국의 접종률이 한국, 일본 등 후발 주자들에 역전당했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현지시각 24일 영국 옥스퍼드대학 통계 '아워월드인데이터'(Our World in Data) 인용해 백신 접종을 빠르게 시작한 미국과 이스라엘의 백신 접종 완료율이 각각 56.61%, 64.99%라고 보도했다.

미국은 올해 7월까지만 해도 1차 접종률이 67%에 달하며 백신 접종을 선도했다. 그러나 접종 완료율 증가세가 둔화하면서 포르투갈(86.82%), 한국(70.12%), 일본(68.97%), 프랑스(67.50%) 등 후발 주자들보다 뒤처졌다.

"코로나19 걸리면 의사 아닌 소셜미디어서 정보 찾아"

NYT는 미국의 백신 접종률이 느려진 이유로 가짜 뉴스, 보건 당국의 소극적인 의사소통 탓에 백신에 대한 거부감이 늘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경찰관이나 소방관 같은 일부 직업군에서 거부감이 강하다고 전했다.

존 슈워츠버그 미 UC버클리 공중보건대 교수는 "백신 거부가 새로운 현상은 아니지만, 최근 같 이처럼 강한 동력을 발휘한 적은 없었다"고 상황을 진단했다.

그러면서 "소셜미디어가 백신을 둘러싼 근거 없는 소문을 퍼뜨리고, 보건 당국이 백신 접종 메시지를 관리하지 않는 등 백신에 대한 거부감에 무책임하게(irresponsible) 대응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영국 옥스포드대 '아워월드인데이터'의 전 세계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그래프 갈무리.
 영국 옥스포드대 "아워월드인데이터"의 전 세계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그래프 갈무리.
ⓒ 아워월드인데이터

관련사진보기

 
미 플로리다대 마이클 로저 신흥병원체연구소 부소장은 보건 당국이나 전문가에 대한 불신, 정치적 양극화가 심각해진 것도 원인으로 꼽았다. 

그는 "만약 가족 중에 누가 암에 걸리면 전문가에게 상의하지만, 암처럼 생명을 위협하는 코로나19에 걸리면 의사나 공중보건 전문가보다 소셜미디어에서 정보를 얻으려고 한다"라고 우려했다.

미국과 함께 발 빠르게 백신 접종에 나섰던 이스라엘도 정통파 유대교와 젊은층을 중심으로 백신에 대한 거부감이 강해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의 비율이 후발 주자 40여 개국 보다 뒤처졌다.

리나 웬 미 조지워싱턴 공중보건대 교수는 "(미국은) 백신에 대한 공급이나 유통, 접근의 장벽이 없다"라며 "지금 시점에서 유일한 장벽은 백신을 접종받고자 하는 사람들의 의지이고, 이는 다른 나라들보다 한참 부족하다"라고 강조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