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9월 29일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열린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5차 회의 회의에서 시정연설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9월 30일 보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9월 29일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열린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5차 회의 회의에서 시정연설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9월 30일 보도했다.
ⓒ 연합뉴스=조선중앙통신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국가정보원은 24일 미국의 한 매체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쿠데타로 김 위원장을 축출했다고 한 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이날 오후 언론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오늘 미국 언론에서 '북한 쿠데타설'을 보도한 데 대해 문의가 많아 알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다른 정부 관계자 역시 "전혀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해당 보도를 일축했다.

이날 일부 국내 언론은 미국 타블로이드 잡지 '글로브'의 보도를 인용해 김여정 부부장이 지난 5월 6일∼6월 5일 사이 쿠데타를 일으켜 오빠인 김정은 위원장을 제거했고, 최근 공개 석상에 등장한 김 위원장은 대역 인물이라고 전했다.

미국 매체는 최근 김 위원장의 외모가 과거와 달리 훨씬 체중이 많이 빠져 날렵해졌다는 점을 '김정은 대역설'의 주된 근거로 들었다.

김 위원장의 신변이상설은 지난해부터 주기적으로 제기돼왔다.

일본 도쿄신문은 지난달 19일 자 기사에서 북한 정권 수립 기념일(9·9절) 행사 때 모습을 드러낸 김 위원장이 대역일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당시 이 신문은 급격하게 살이 빠진 모습의 김 위원장을 조명하는 기사에서 작년 11월 체중이 140㎏대로 알려졌던 그가 날씬하게 변신했다며 다이어트를 한 것인지, '가게무샤'(影武者· 대역)를 내세운 것인지를 둘러싸고 억측이 난무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7월에도 김 위원장의 신변이상설이 담긴 지라시(정보지)가 확산하자 국정원이 "근거 없는 것으로 판단한다"는 입장을 내기도 했다. 작년 4월에도 김 위원장이 한동안 모습을 드러내지 않자 신변이상설 관련 보도가 쏟아졌으나 결국 오보로 밝혀졌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 11일 평양에서 개최된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 행사 개막식에서 공개 기념 연설을 했다. 북한은 김 위원장이 이 전람회장에서 간부들과 맞담배를 피우고 전시된 무기들 둘러보는 사진 수십장을 공개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