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9일 현충원역 인근 '홍범도장군로' 명예도로명 지정 기념 제막식이 개최된 가운데, 참석 내빈들이 제막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9일 현충원역 인근 "홍범도장군로" 명예도로명 지정 기념 제막식이 개최된 가운데, 참석 내빈들이 제막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유성구청

관련사진보기

  
19일 현충원역 인근에서 '홍범도장군로' 명예도로명 지정 기념 제막식이 개최된 가운데, 정용래 유성구청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19일 현충원역 인근에서 "홍범도장군로" 명예도로명 지정 기념 제막식이 개최된 가운데, 정용래 유성구청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 유성구청

관련사진보기

 
대전 유성구(구청장 정용래)가 78년 만에 고국 땅으로 돌아온 '봉오동전투' 영웅 홍범도장군을 기리기 위한 명예도로명을 지정했다.

유성구는 19일 현충원역 인근에서 '홍범도장군로' 명예도로 지정 기념 표지석 제막식을 개최했다.

이날 제막식에는 정용래 유성구청장을 비롯해 허태정 대전시장, 조승래 국회의원, 우원식 홍범도장군 기념사업회 이사장 등이 참석했으며 ▲기념사 및 축사 ▲표지석 제막 ▲홍범도 장군 묘역 참배 순서로 진행되어 홍범도 장군을 추모하고 숭고한 넋을 기리는 자리가 됐다.

봉오동 전투를 승리로 이끈 홍범도 장군의 유해는 지난 광복절 영면한 지 78년 만에 고국으로 돌아와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됐다.

이에 유성구는 홍범도 장군의 안장을 기념하기 위해 주민 의견수렴, 도로명주소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난달 16일 현충원역에서 현충원까지 약 2.02km를 '홍범도장군로'로 지정했다.

'홍범도장군로'는 5년간 사용되며, 사용기간 만료일 1개월 전에 도로명주소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연장이 가능하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홍범도 장군은 항일무장투쟁의 기념비적 전투인 봉오동 전투와 청산리 대첩을 이끈 독립전쟁의 영웅이다"라며 "78년 만에 고국으로 돌아오는 홍범도 장군의 유해 봉환을 기념하기 위해 추진된 이번 명예도로명 지정을 통해 홍범도장군의 공적을 국민의 가슴에 새기고 희생정신을 기리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