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공공연맹 중앙집행위원회 공공연맹 중앙집행위원회 회의에 참석한 노조간부들이 기재부에게 요구한 손팻말을 들고 있다.
▲ 공공연맹 중앙집행위원회 공공연맹 중앙집행위원회 회의에 참석한 노조간부들이 기재부에게 요구한 손팻말을 들고 있다.
ⓒ 김철관

관련사진보기


한국노총 공공연맹이 중앙집행위원회를 열어 "인력과 예산으로 공공부문 사업장을 강제한 기획재정부 개혁 투쟁에 나서겠다"고 14일 밝혔다.
 
전국공공노동조합연맹(공공연맹, 위원장 류기섭)은 14일 오전 11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국노총 건물 13층 늘솔홀에서 '2021년도 제4차 중앙집행위원회' 회의를 개최해 노동이사제 사회적 합의 무시, 직무급제 강요, 임금피크제 지속 등을 강제하고 있는 기획재정부를 규탄했다.
 
대회사를 한 류기섭 공공연맹 위원장은 "시회적합의 노동이사제 무시, 직무급 강요, 경영평가 신뢰성 상실, 공무직 처우 등을 외면하고 있는 기재부에 대한 타격 투쟁을 더 강고하게 해야 할 시점"이라며 "공공부문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해 대선 시기를 놓치면 절대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공공부문 노동자들의 단결된 힘으로 모든 대선 주자들에게 무소불위의 권력을 행사하면서 비상식적이고 비합리적 결정을 한 기획재정부의 개혁을 요구할 방침"이라며 "국회 천막농성과 1인시위, 수요 기재부 앞 집회 등의 투쟁을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류기섭 공공연맹 위원장 류기섭 공공연맹위원장(우)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 건물 13층 늘솔홀에서 열린 중앙집행위원회  회의에서 대회사를 하고 있다. 옆은 정정희 공공연맹 수석부위원장이다.
▲ 류기섭 공공연맹 위원장 류기섭 공공연맹위원장(우)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 건물 13층 늘솔홀에서 열린 중앙집행위원회 회의에서 대회사를 하고 있다. 옆은 정정희 공공연맹 수석부위원장이다.
ⓒ 김철관

관련사진보기

 
공공연맹 중앙집행위원회 회의에서는 기재부를 향해 ▲ LH분리 등 혁신안 철회 ▲ 사회적 합의 노동이사제 도입 ▲ 사내대출제도 개악 등 혁신지침 철회 ▲ 직무급 강요 등 임금체계 개편 중단 ▲ 세대갈등 조장하는 임금피크제 폐지 ▲ 신뢰성 상실한 경영평가제도 개선 ▲ 공무직 처우 외면하는 차별철폐 등 7대 요구안 수용을 촉구했다.
 
아울러 이날 공공연맹은 97개 공공기관 사업장에 적용된 모든 임직원 재산 등록을 의무화한 '공직자윤리법 및 시행령'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개선을 촉구했다,
 
특히 이날 대통령선거(대선) 연맹 정책요구안을 밝혔다. 대선 정책요구안은 ▲ 공공기관 지배구조 개편 ▲ 기획재정부 개편 ▲ 도시철도 공익서비스 비용(PSO) 보전 ▲ 공무직 처우개선 ▲ 공공기관 임금제도 강제개편 시도중단 및 임금 결정 구조 개선 ▲ 경영평가제도 개선 ▲ 임금피크제 폐지 ▲ 지방공기업법, 노정협의 체계 등 지방공기업 제도개선 ▲ 혁신도시의 지속가능한 정주여건 조성 및 산학연 클러스터 조성 등을 담았다.
 
또한 중앙집행위원회 회의에서는 강동구도시관리공단 노조, 재단법인 과천문화재단 노조, (재)장애인기업종합지원센터 노조 등 3개 노조의 연맹 신규 가입을 승인했다.
 
이날 공공연맹 회의 참석 노조간부들은 마스크 쓰기, 시회적  거리두기, 온도체크 등 방역 지침을 철저히 지켰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문화와 미디어에 관심이 많다. 현재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