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0월 14일 인천시 강화군 교동대교 인근에서 '강화 망향(望鄕)배'에 탑승한 실향민 등이 북녘을 바라보고 있다.
 10월 14일 인천시 강화군 교동대교 인근에서 "강화 망향(望鄕)배"에 탑승한 실향민 등이 북녘을 바라보고 있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실향민의 아픔을 위로하고 남북의 평화와 번영을 기원하며 '강화 망향(望鄕)배'를 시범 운항한다.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통일부와 함께 실향민의 고향에 대한 그리움과 이산의 아픔을 조금이나마 달래고, 앞으로 한강하구에 정전협정에서 보장된 자유로운 민간항행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강화 망향배'를 시범 운항한다고 밝혔다.

10월 14일과 15일 이틀 동안 진행되는 시범 운항에는 인천에 거주하는 실향민 어르신 각 25명 내외가 참가해 강화 석모도(석포리 선착장)를 출발해 그동안 배를 통한 접근이 통제됐던 교동대교 인근 수역까지 이동할 예정이다.

특히, 14일 운항에는 조택상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 최영준 통일부 차관, 신은호 인천시의회 의장 등이 참석해 강화 망향배 시범운항을 축하하고, 참석한 실향민 어르신들의 아픔을 위로할 예정이다.

운항하는 동안 선상에서는 이시우 사진가의 '한강하구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한 선상 해설과 최경만 피리명인 및 유지숙 서도소리 명창의 공연, 참가자들이 함께 평화와 통일을 기원하는 '평화의 바람개비' 돌리기 행사도 진행된다. 

운항의 모든 과정은 당일 오전 10시부터 유튜브로 중계된다. 유튜브 검색창에 '강화 망향배 운항'을 검색하면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조택상 부시장은 "통일부·국방부 등 중앙부처가 함께 준비한 행사로 한강하구가 평화의 상징으로 우리 삶에 다시 찾아 올 수 있도록 보다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강과 임진강, 예성강이 함께 만나 서해로 흘러나가는 한강하구는 정전협정 당시 민간선박의 항행이 보장된 중립수역이였음에도 남북간 군사적 대립으로 현재까지 민간선박의 항행이 막혀 있는 상황이다. 

남과 북은 10·4선언과 4·27판문점선언, 9·19군사합의를 통해 한강하구를 평화적으로 공동 이용하기로 합의했으며, 2018년 11월에는 북측과 공동으로 한강하구 수로를 조사했다.
 
10월 14일 인천시 강화군 석모대교 인근에서 강화 망향(望鄕)배'가 시범운항을 하고 있다.
 10월 14일 인천시 강화군 석모대교 인근에서 강화 망향(望鄕)배"가 시범운항을 하고 있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