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여주시가 지난 9일 공식홈페이지를 오픈하며 여주세종문화재단과 함께 ‘한글날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여주시가 지난 9일 공식홈페이지를 오픈하며 여주세종문화재단과 함께 ‘한글날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 여주시

관련사진보기

 
경기 여주시가 지난 9일 한글날을 기념해 여주세종문화재단과 함께 '한글날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세 번쩨로 개최된 이번 대회는 현 시대의 언어 현실과 한국어 교육체계 개발 그리고 한글 콘텐츠 활용 등을 다뤘다. 한글 관련 다양한 연구와 한글의 역할이 확장되면서 필요한 정책에 대해 참여자들의 강연으로 새로운 역할과 가능성을 모색했다. 

아울러 국내뿐 아니라 해외 언어 석학들도 참여해 가속화되는 세계화와 비대면 상황으로 점점 더 온라인으로 연결되는 세상이 되면서 이번 한글날 학술대회는 '이주 시대의 언어'라는 주제로 이야기했다.

기조 강연은 세계적인 언어 석학 펜실베니아 주립대학교의 수레쉬 카나가라자 교수가 '예측할 수 없는 시대의 언어 규범'의 주제로 펼쳤다. 그는 세계화, 이민, 초국가적 같은 이주 시대에 언어에 대한 다양성과 통념을 이야기했다. 

이어 중앙대학교 신동일 교수는 '언어자원 담론의 구성' 의 주제로 현대화된 언어사용에 관한 문제의식으로부터 시작해 공공재로서의 언어, 언어의 경제적 가치, 비판적 언어 인식 등 언어자원 담론의 지적토대를 제시했다.

해외 학술발표도 병행됐다. 발표는 '이주 시대의 언어 현실과 정책'으로 미국과 일본의 이주자들에 대한 언어교육과 언어 정책에 대해 다뤘다. 국내 체류 외국인은 200만 명이 넘고, 우리 사회의 새로운 구성원으로 자리매김하면서 언어가 눈에 보이지 않는 장벽으로 차별이 되지 않도록 미래 지향적인 가치를 추구해야 한다고 시사했다. 

국내 학술발표는 '접촉지대의 언어들' 의 주제로 찌아찌아족의 한글도입의 사회문화적 영향과 한국어 시험의 사회정치적 역할과 과제에 대해 이야기했다. 인쇄 매체에서 뉴미디어의 급격한 성장으로 인해 한글을 읽는 문자에서 새로운 시각 문화로 형성되어 한글을 여러 가지 콘텐츠로 활용한 특성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전달했다.

이항진 여주시장은 "한글을 통해 세계와 호흡하며 소통하고, 한글에 대한 우수성과 역사적 가치를 기리는 '한글 도시' 여주시의 이상을 표현하고 담아내는 장이 되기를 바란다"며 "코로나19로 대면 소통이 어려워져 사람과 사람 사이에 보이지 않는 벽이 생겨버린 현 상황에 세종대왕의 창제이념을 따라 한글로 소통하며 활로를 열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