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인원이 하루 새 11만여명 늘었다.

10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신규 1차 접종자는 1만766명, 접종 완료자는 10만3천426명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하루 신규 1·2차 접종 합산 인원은 11만4천192명이다.

평일인 8일 1·2차 접종 인원 114만여명에 비해 10분의 1 수준으로 줄었는데, 이는 토요일인 전날 상당수 위탁의료기관과 예방접종센터가 단축 운영을 하거나 문을 닫은 데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

백신 종류별 신규 1차 접종자는 모더나 8천278명, 화이자 1천910명, 얀센 428명, 아스트라제네카(AZ) 150명이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누적 1차 접종자는 3천992만919명으로, 전체 인구(작년 12월 기준 5천134만9천116명)의 77.7%에 해당한다. 18세 이상 인구를 기준으로 한 1차 접종률은 90.4%다.

누적 1차 접종자를 백신별로 보면 화이자 2천125만9천818명, 아스트라제네카 1천109만6천140명, 모더나 609만5천457명이다.

얀센 백신 누적 접종자는 145만8천738명이다. 1회 접종만으로 끝나는 얀센 백신을 맞은 사람은 1·2차 접종 수치에 모두 반영한다.

전날 2차까지 새로 접종을 마친 사람 10만3천426명을 백신별로 보면 화이자 8만9천226명, 모더나 1만587명, 아스트라제네카 3천185명이다.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완료자는 4천75명으로 집계됐으나 이 가운데 890명은 1차 접종 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뒤 2차 접종을 화이자 백신으로 교차 접종한 이들이다.

이로써 2차 접종까지 모두 마친 사람은 총 3천42만6천399명으로 늘었다. 이는 인구의 59.3% 수준이며, 18세 이상 인구를 기준으로 하면 68.9%다.

백신별 누적 접종 완료자는 화이자 1천572만8천996명, 아스트라제네카 1천66만512명(교차접종 166만3천436명 포함), 모더나 247만4천727명이고 나머지는 얀센 접종자다.

현재 국내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얀센, 모더나 등 4가지 백신으로 예방접종이 이뤄지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모더나 백신은 2차례 접종이 필요하고 얀센 백신은 1차례 접종으로 끝난다.

1·2차 접종 간격은 백신 종류마다 조금씩 다르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4∼12주, 화이자 백신은 3주, 모더나 백신은 4주 간격을 두고 2차 접종이 권고된다.

추진단은 백신 공급 상황의 불확실성을 반영해 현재 mRNA 백신(모더나·화이자)의 접종 간격을 한시적으로 6주까지 늘려 적용했으나, 오는 11일부터 2차 접종이 예약된 사람에 대해 접종 간격을 다시 4∼5주로 줄이기로 했다.

특히 모더나 백신 접종자의 경우 개별적으로 2차 접종일을 1자 접종일로부터 4주 뒤로 앞당길 수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