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더불어민주당 김영배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전고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권순정 부산지검 서부지청장에게 질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영배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전고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권순정 부산지검 서부지청장에게 질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전·대구·부산·광주 고등·지방검찰청 국정감사에선 윤석열 검찰총장 시절 대검에 있던 인물들의 이름이 여당 의원들을 통해 줄줄이 거론됐다. 윤 총장과 함께 고발사주 의혹 건으로 피의자로 입건된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의 이름이 대표적이다.

최기상 더불어민주당 의원(초선, 서울 금천구)은 권순범 대구고검장을 상대로 손 검사 인사 조치 여부를 질의했다. 최 의원은 "손 검사와 관련된 문제는 검찰에 대한 국민 신뢰와 직결된다"면서 "이런 사건이 터졌을 때 청 자체에서 직무를 바꿔준다거나, 본인이 공식적으로 의사를 표명할 절차가 필요하지 않나"라고 물었다.

권 고검장은 이에 "내부적으로 검토했고, 저 역시 많이 고민했다"면서 "수사 진행 상황에 따라 불합리한 부분이 발견되면 법무부에 건의하거나, 필요하다면 (직권으로) 인사 조치를 하겠지만 아직까지는 그런 단계가 아닌 것으로 판단 한다"고 답했다.

손 검사의 인사조치 여부는 인권보호관 직책의 특수성 때문에 사건 발생 이후부터 줄곧 거론돼 왔다. 최 의원은 "인권보호관은 소속 청 종사자들의 규칙 위반에 대해 조사와 관리를 하는 자리라 더 그렇다"면서 "(손 검사가) 이 직책을 수행할 수 있는지 살펴보고, 적절한 조치를 할 내용이 있다면 알려달라"고 말했다.

당시 대검 대변인에 "김웅과 통화했냐" 질문도 
 
권순정 부산지검 서부지청장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전고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영배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권순정 부산지검 서부지청장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전고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영배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초선, 경기 남양주병) : "고발사주 사건의 고발작 작성에 관여하셨나."

권순정 부산지검 서부지청장 :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

김용민 : "고발장을 알고는 있었나."

권순정 : "전혀 몰랐다."


윤 총장 재임 당시 대검 대변인이었던 권순정 부산지검 서부지청장은 국감 발언대로 소환돼 서부지청 관련 질의 대신 고발사주 의혹 연루 여부 질문만 집중적으로 받았다. 

김영배 민주당 의원(초선, 서울 성북갑)은 특히 제보자인 조성은씨와 고발사주 의혹 핵심인물인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의 녹취록 내용으로 알려진 대목을 언급하며 권 지청장의 관련 여부를 질의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김웅 의원이 조씨와 통화하면서 '우리가 (고발장을 써서 보내겠다)'라고 했던데, 국민들은 그 '우리'가 윤 전 총장과 권 지청장을 포함한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혹시 김 의원과 당시 통화했나"라고 물었다. 권 지청장은 적극 부인했다. 그는 "김 의원과 제가 그렇게 통화하는 관계가 아니다"라면서 "(당시에 통화한) 기억은 없다"고 답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