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유동규 전 경기관광공사 사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는 모습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유동규 전 경기관광공사 사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는 모습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김홍국 경기도 대변인이 5일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은 이재명 지사와 관련된 근거 없는 주장을 즉시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수영 의원은 복수의 경기도청 관계자 제보라며 '경기관광공사 사장 임명장 수여식을 하고 사진 찍는 절차를 준비했는데, 이 지사가 절차와 직원들을 물리고 '동규야, 이리 와라' 하면서 바로 티타임으로 갔다고 한다'고 주장했다"면서 "박 의원의 주장을 듣고 이를 확인한 바, 현장에 있던 누구도 관련 발언을 들은 사람이 없는 허위 발언이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박 의원의 발언을 그대로 해석하면 별다른 기념행사 없이 티타임을 했다는 것인데, 임명장 수여식도 진행됐고 관련 기념사진도 있다"며 "조금만 확인하면 될 내용인데 도대체 누구에게 어떤 얘기를 들으셨는지 궁금하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지사와 오랫동안 일을 한 사람들은 모두 아는 얘기지만 이 지사는 아무리 친분 관계가 두터워도 절대로 말을 놓지 않는다"며 "더욱이 임명식 같은 공식 석상에서 이름을 부르면서 하대하는 모습은 평소 이 지사의 성정을 아는 사람들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이재명 지사를 흠집내기 위해 임용장 수여라는 경기도 공식행사를 가벼운 사적 모임 마냥 몰고 간 것은 너무 많이 나가신 것이 아닌가 한다"며 "박수영 의원께서는 이재명 지사와 관련된 근거 없는 주장을 이제라도 즉시 중단해 주시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앞서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복수의 경기도청 관계자에 의하면 (유동규가) 경기관광공사 사장 임명장을 받을 때 이재명 경기지사가 절차와 직원들을 물리고 '동규야, 이리 와라'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