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립한글박물관 한복근무복 착용 사진
 국립한글박물관 한복근무복 착용 사진
ⓒ 문체부

관련사진보기

 
국립한글박물관의 '한복 근무복', 맘에 드시나요?

위의 사진은 5일 문화체육관광부가 공개한 한글박물관 안내원, 전시해설사들이 입은 한복근무복의 모습이다. 문체부는 지난 4일부터 오는 10일까지 한글주간을 기념해 한글박물관 안내원들은 한복근무복을 입고 관람객을 맞고 있다고 전했다.

문체부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복진흥센터와 함께 올해 시범적으로 '한복근무복 보급'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국립한글박물관이 첫 번째 한복근무복 도입기관으로 참여했다.

한글박물관 안내원과 전시해설사들이 한글주간을 기념해 입은 한복근무복은 떡살 무늬와 전통 깃을 활용한 윗옷(재킷)과 버선코 모양의 깃을 단 블라우스 등 디자인 총 8종이다.

문체부는 "작년 문체부와 한복진흥센터가 신장경 총괄 디자이너 등 한복 디자이너 5명과 함께 개발한 문화예술기관 직원용 디자인 64종 중 한글박물관 직원들의 의견 수렴을 거쳐 선정됐다"고 밝혔다.

한복근무복을 입은 한글박물관 종사자는 "한글의 가치를 알리는 한글박물관에서 우리 고유의 아름다움을 담은 옷을 입고 우리의 얼과 정신이 담긴 한글을 소개할 수 있어 뿌듯하고 자긍심이 생긴다. 관람객들에게도 우리 전통문화의 아름다움을 종합적으로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힌 것으로 문체부는 전했다.
 
국립한글박물관 한복근무복 착용 사진
 국립한글박물관 한복근무복 착용 사진
ⓒ 문체부

관련사진보기

 
문체부에 따르면 10월 현재, 한복근무복 도입 의사를 밝힌 기관은 총 10개이다. 국립한글박물관을 포함해 국립부산국악원, 경남 밀양시청, 서울 종로구청, 세종학당재단, 금천문화재단, 한국문화재재단, 케이티오(KTO) 파트너스, 주영한국문화원, 주터키한국문화원 등이다. 이 중 6개 기관은 한복진흥센터가 제공하는 기관별 맞춤형 디자인 상담을 거쳐 올해 말까지 도입한다.

문체부는 "한복진흥센터와 함께 한복의 생활화가 학교를 넘어 일터로 확대될 수 있도록 한복근무복 디자인 개발을 업종별로 나누어 단계적으로 이어간다"면서 "올해는 일반 국민과 관광객이 만날 기회가 많은 문화예술기관 대상으로 개발했고, 내년에는 한국 이미지를 알리는 데 중요한 관광숙박 분야 업종과 관련 기관에 적합한 한복근무복이 나올 수 있도록 10월부터 디자인을 추가로 개발한다"고 밝혔다.

디자인 개발에는 권혜진(한복스튜디오 혜온), 김남희(돌실나이), 백다하미(다함한복), 신상화(시와한복), 황선태(한복문) 등 한복 디자이너 5인과 '2021년 한복디자인프로젝트 공모전' 대상 수상자인 유은채 씨(충남대학교)가 참여한다.

문체부 이진식 문화정책관은 "한복의 아름다움과 매력을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편한 한복을 입는 문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국립한글박물관을 시작으로 더욱 많은 기관과 조직이 한복 일상화에 참여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