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열린 '카카오모빌리티 독점 갑질 공정위 신고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21.9.29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열린 "카카오모빌리티 독점 갑질 공정위 신고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21.9.29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유아용 장난감 판매부터 카지노 게임 개발에 골프장 건설까지. 기업집단 카카오가 보유한 118개 계열사(지난해 말 기준)의 하위 업종별 분류가 46개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5일 <오마이뉴스>가 더불어민주당 이용우 의원실을 통해 입수한 공정거래위원회 내부자료에 따르면, 기업집단 카카오의 118개 연계회사를 업종별로 분류한 결과, 이들이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업종은 46개에 달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스포츠 및 오락 관련 서비스업(2개) ▲교육 서비스업(2개) ▲금융 및 보험관련 서비스업(3개) ▲금융업(5개) ▲기타 전문, 과학 및 기술 서비스업(13개) ▲도매 및 상품 중개업(2개) ▲부동산업(5개) ▲사업 지원 서비스업(1개) ▲자동차 제외 소매업(3개) ▲영상, 오디오 기록물 제작 및 배급업(10개) ▲육상 운송 및 파이프라인 운송업(9개) ▲전문 서비스업(6개) ▲정보서비스업(12개) ▲창고 및 운송관련 서비스업(1개) ▲창작, 예술 및 여가관련 서비스업(1개) ▲출판업(39개) ▲컴퓨터 프로그래밍, 시스템 통합 및 관리업(4개) 등이었다. 

출판업이 39개사로 가장 많았고 이어 기타 전문, 과학 및 기술 서비스업 13개, 정보서비스업 12개, 영상 오디오 기록물 제작 및 배급업 10개, 육상 운송 및 파이프라인 운송업 9개 등 순이었다. 최근 카카오의 사업 확장을 두고 '지네발 확장'이라는 비판이 나온 게 무리가 아니었던 셈이다. 

영어학원 야나두에 알뜰폰 시장까지 침투한 카카오

가장 눈에 띄는 건 일반 교과 학원과 온라인 영어학원 사업이다. 대표적으로 온라인 영어학원 야나두가 카카오의 계열사다. 온라인뿐 아니라 카카오는 경기도 하남시에 위치한 '뉴런 잉글리쉬'라는 이름의 오프라인 영어학원도 보유하고 있다. 

최근에는 골프 사업에도 뛰어들었다. 골프 관련 소프트웨어를 개발, 공급하는 '카카오브이엑스'를 계열사로 두고 스크린 골프 영역으로도 발을 넓히기 시작했다. 카카오는 또 골프장 운영을 전담하는 '골프와 친구'와 기타 부동산 임대업(골프장 운영 및 건설업)을 하는 '가승개발'을 인수해, 이미 경기 용인시 기흥에 18홀 규모의 골프장도 짓고 있다.

카카오는 알뜰폰 시장에도 진출했다. 핀다이렉트샵을 운영하고 있는 응용소프트웨어 개발 및 공급업체 스테이지파이브를 인수한 상태다. 또 응용소프트웨어 개발 및 공급업체, 기타 게임 소프트웨어 개발 및 공급업체 지우게임즈, 펠릭스랩을 통해 SNS를 활용한 온라인 카지노 게임 서비스 개발에 나섰다. 아산카카오메디컬데이터를 통해 빅데이터 의료 정보를 공급하는 데다 웨이투빗을 통해서는 가상자산 중 하나인 보라코인까지 관리한다. 그야말로 전방위로 발을 뻗고 있는 셈이다.

카카오의 사업 확장은 금융업이라고 예외는 아니다. 현재 카카오는 국내 은행업(카카오뱅크), 경영컨설팅업(케이큐브임팩트), 증권중개업(카카오페이증권), 기타 금융 투자업(케이큐브홀딩스), 그외 기타 분류 안 된 금융업(카카오벤처스) 등의 사업을 벌이고 있다. '금융 및 보험관련 서비스업'에 속한 3개 회사도 보험 대리 및 중개업(케이피보험서비스)과 손해 사정업(엘케이엠에스리보험중개), 그외 기타 금융 지원 서비스업(카카오페이)으로 나뉘어 있다.

카카오는 부동산에도 손을 대고 있다. 카카오의 계열사 중 하나인 스테이지에셋과 제이아이파크는 부동산을 개발하고 공급하는 업체다. 부동산을 관리해주는 계열사도 있다. 연계회사인 오닉스케이의 업종은 빌딩을 위탁관리 해주는 비주거용 부동산 관리업. 오닉스케이는 김범수 카카오 의장의 친동생인 김화영씨가 대표이자 지분을 100% 보유한 회사이기도 하다.

심판이자 선수로
 
카카오 캐릭터들.
 카카오 캐릭터들.
ⓒ 카카오

관련사진보기

 
단순히 진출 영역만 넓은 게 아니다. 카카오의 118개 계열사의 사업 내용을 들여다보면, 최근 플랫폼의 본질적인 문제로 지목되는 '이해상충' 소지도 있다. 시장에서 심판 역할을 하고 있는 플랫폼이 그 안에서 선수로도 동시에 뛰고 있는 것이다. 

카카오의 연계회사 에이윈즈와 포유키즈의 세부 업종은 장난감 및 오락용품 도매업. 에이윈즈는 현재 전국에 200평 규모의 대형 완구 매장 3개를 운영하고 있다. 또 포유키즈는 가맹점·구매사·공급사 모두 이용할 수 있는 아동용 장난감 업계의 플랫폼으로 활약하고 있다. 쉽게 말해 카카오가 아동용 장난감을 팔아 돈을 벌고 있다는 이야기다. 

그런데 포유키즈에서는 카카오의 또다른 계열사인 카카오커머스가 운영하는 카카오프렌즈샵의 주요 캐릭터 인형들이 판매되고 있다. 시판 장난감들을 선정하고 검색 창구 역할을 하는 포유키즈가 계열사 상품을 판매하면서 동시에 공정성을 담보할 수 있겠냐는 지적이 나올 수밖에 없는 대목이다. 

게다가 카카오의 무한 사업 확장이 계속된다면, 이해상충 의심을 살 만한 영역은 점차 늘어날 수밖에 없다. 온라인 패션업계에서도 마찬가지다. 카카오커머스는 몇 달 전 유명 모바일 패션 플랫폼인 지그재그의 운영사 크로키닷컴을 인수했다. 이들 또한 다양한 의류 검색 서비스를 제공하는, 이른바 심판의 역할을 하고 있다. 

그런데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이미 지난 2019년 연예인과의 제휴를 통해 각종 상품을 판매하는 IP커머스 플랫폼이자 자회사인 그레이고를 출범시켰다. 이후 그레이고는 유명 연예인들이 착용해 유명세를 얻은 의류브랜드 클로브의 운영사 클로브클럽을 인수했다. 아직까지 클로브클럽은 지그재그 내 입점하지는 않았지만 언제든 입점할 경우 이해상충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의심을 살 대목은 더 있다. 현재 카카오는 매니저업 등 관련업을 영위하는 회사 인수에도 적극적이다. 연예인들과의 협업이 절실한 그레이고와 접점이 생길 수밖에 없다. 연예기획사나 음원 유통 등 콘텐츠 사업 전반을 관할하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를 제외하고도, 이미 매니저업 관련 연계회사만 ▲레디엔터테인먼트 ▲메종드바하 ▲브이에이에스티 ▲비에이치엔터테인먼트 ▲ 숲엔터테인먼트 ▲어썸이엔티 등 15곳이나 된다.  

이용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카카오는 온라인 플랫폼의 특징인 네트워크 효과와 공급자-고객 양 측면의 정보를 바탕으로 다양한 업종으로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며 "각 계열사는 벤처 정신으로 혁신을 추구해오기도 했지만 이제는 몸집이 너무 커져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이 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룹 전체의 경제력 집중과 불공정행위에 대한 내부통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안녕하세요. 오마이뉴스 류승연기자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