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4일 오전 서울 중구 커뮤니티 하우스 마실에서 서울지역 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이 지사는 이날 대장동 개발사업 논란과 관련한 입장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4일 오전 서울 중구 커뮤니티 하우스 마실에서 서울지역 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이 지사는 이날 대장동 개발사업 논란과 관련한 입장도 밝혔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3000여 성남시 공무원, 1500여 명의 산하기관 소속 임직원에 대한 관리책임은 당시 성남시장이던 제게 있는 것이 맞습니다. 과거 제가 지휘하던 직원이, 또 제가 소관하던 사무에 대해서 이런 불미한 일에 연루된 점에 대해서는 매우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살피고 또 살폈지만 그래도 부족했던 거 같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4일 고개를 숙였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오전 서울지역 공약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대장동 의혹을 두고 "성남시가 5503억 원의 개발이익을 환수한 것으로 칭찬받을 일"이라는 입장을 되풀이하면서도 유동규 전 본부장 구속과 민간사업자 이익이 과도한 점에 대해서는 사과했다.

앞서 서울중앙지방법원은 3일 밤 대장동 의혹의 핵심인물로 알려진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법원은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배임) 등의 혐의를 받는 유 전 본부장이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망할 염려가 있다고 봤다.

이 지사는 또 "민간사업자의 개발이익이 결과적으로 과도하게 된 측면이 있다"면서 국민에게 사과했다.

그는 "제도의 한계든 저의 부족함이든 민간 개발이익이 과도해서 국민 여러분들께서 많은 상실감, 소외감을 느끼고 계신 거 저희가 이해한다"면서 "개발이익 민간독식을 막으려고 정말 혼신의 힘을 다했지만 역부족이었다. 비록 제도 한계와 국민의힘 방해 때문에 그에 이르지 못했고 개발이익을 완전히 환수하지 못해서 국민 여러분께 상심을 드린 점에 대해선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깊은 유감의 뜻을 표하는 바이다"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어 "국민께서 더 이상 불로소득과 토건비리 정치부패로 분노하시고 또 상실감을 느끼지 않도록 부동산 공화국 탈피, 불로소득 근절이란 근본개혁을 반드시 실행함으로써 유감의 뜻에 대해서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면서 "부패정치와 토건비리연합에 맞서 싸워서 국민의 이익을 지켜온 저 이재명이 이재명 정부의 최우선 현안 과제로 부동산 불로소득 철저환수, 부동산 투기 원천봉쇄를 반드시 이행하도록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부산 해운대 엘시티 특혜 분양 의혹을 두고 강경한 발언을 내놓았다. "반드시 저한테 권한이 생기면 재조사해서 전부 다 감옥에 보낼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또한 자신을 대장동 의혹의 몸통이라고 주장하는 국민의힘을 향해 "노벨이 9.11 테러를 설계했다는 이런 황당한 소리가 국민의힘에서 나오고 있다. 일부 보수언론들 역시도 똑같은 주장을 하고 있다"면서 "노벨이 화약 발명 설계를 했다고 해서 알 카에다의 9.11 테러를 설계한 것이 될 수는 없다. 도둑이 경비원 보고 왜 도둑을 완벽하게 못 막았냐고 비난하는 것은 바로 적반하장에 해당된다"라고 지적했다.  

댓글2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법조팀 기자입니다. 제가 쓰는 한 문장 한 문장이 우리 사회를 행복하게 만드는 데에 필요한 소중한 밑거름이 되기를 바랍니다. 댓글이나 페이스북 등으로 소통하고자 합니다. 언제든지 연락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