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일 오후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BPEX)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 후보가 정견발표하고 있다.
 2일 오후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BPEX)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 후보가 정견발표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가 2일 부산·울산·경남지역 경선에서 55.34%의 득표율(1만9698표)로 1위에 올랐다. 누적 득표율도 53.51%를 기록해 2위 이낙연 후보와 격차를 소폭 벌렸다.

최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 대한 검찰 수사가 본격화되는 등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이 확산되고 있음에도 과반 압승을 하며 '대세론'을 이어간 것이다.

대장동 의혹 확산에도 흔들리지 않은 대세론

민주당은 이날 부산 동구 BPEX 컨퍼런스홀에서 부산·울산·경남 순회경선을 열고 이곳 선거인단 총 6만 2098명 중 투표자 3만 5832명(투표율 57.70%)의 개표 결과를 발표했다.

이재명 후보에 이은 2위는 1만 1969표를 얻어 33.62% 득표율을 보인 이낙연 후보였다. 3위는 추미애 후보(9.74%, 3468표), 4위는 박용진 후보(1.30%, 461표)였다.

누적 득표율상 순위 변동은 없었다. 누적 1위로 앞서가고 있는 이재명 후보는 총 36만 5500표가 돼 53.51%의 누적 득표율을 기록했다. 2위 이낙연 후보는 총 23만 6804표로 누적 득표율이 34.67%가 됐다. 3위는 추미애 후보(10.58%, 7만 2285표), 4위 박용진 후보(1.24%, 8476표) 순이었다. 2일 현재까지 누적 선거인단 103만 465명 중 71만 1464명이 투표해 누적 투표율은 69.04%를 기록했다.

이재명 후보는 정견 발표에서 "노무현 대통령님이 꿈꾸고 문재인 대통령님이 약속했고, 김경수 지사가 못다 이룬 부울경 메가시티를 완성하겠다"라며 "본선 승리로, 부산울산경남 경제를 살려 놓는 것으로, 새로이 도약하는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이재명 "예상 뛰어넘어"... 이낙연 "나아지리라 기대"

개표 결과 발표 직후 이재명 후보는 "언제나 예상을 뛰어넘는 지지를 보내주신 국민 여러분과 당원 동지 여러분께 감사 드린다"라며 "정치는 국민이 하는 것이고 당원이 하는 것이기 때문에 언제나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최선을 다하고 겸허하게 결과를 기다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낙연 후보는 "저에게 지지를 보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 드린다. 또한 저를 지지하지 않으신 분들 마음도 깊게 헤아리고 있다"라며 "앞으로 남은 일정 여전히 흔들림 없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 후보는 또 '2차 슈퍼위크 결과는 어떻게 예상하나'라는 기자들 질문에 "기도하는 마음으로 그 결과를 기다리겠다, 나아지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