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나서 조선일보사와 사주 일가의 부동산 현황을 공개하고 있다. 김 의원은  "<조선일보>와 그 사주 일가가 보유한 부동산은 총 40만여 평으로 시가 2조5000억 원 규모"라며 언론사·사주의 재산을 공개하는 법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 조선일보사와 사주 일가의 부동산 현황 공개한 김의겸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나서 조선일보사와 사주 일가의 부동산 현황을 공개하고 있다. 김 의원은 "<조선일보>와 그 사주 일가가 보유한 부동산은 총 40만여 평으로 시가 2조5000억 원 규모"라며 언론사·사주의 재산을 공개하는 법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29일 화천대유의 최대주주인 김만배 전 머니투데이 기자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형, 동생하는 사이였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김만배 전 기자가 박근혜 국정농단 수사 당시 박영수 특검에게 윤석열 전 총장을 수사팀장 자리에 추천했다고도 했다. 반면, 윤 전 총장은 김만배 전 기자에 대해 "상갓집에서 눈인사 한 번 한 사이"라며 이를 부인했다.

기자 출신인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2016년 말 박영수 특검이 법조 출입기자 1진 여러 명을 불러모았다"라며 "본격적인 특검 수사를 시작하기 전 이런저런 의견을 들어보기 위한 자리였다"고 했다. 그는 "이때 박영수 특검의 부탁을 받고 1진 기자들을 한 자리에 불러모은 기자가 머니투데이의 김만배 기자"라며 "박영수 특검과 김만배 기자가 얼마나 가까운 사이인지 짐작할 수 있는 장면"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자리에서 박영수 특검이 1진 기자들에게 묻는다. '수사팀장은 누굴 시키는 게 좋을까?' 다른 기자들은 쭈뼛쭈뼛하는데 김만배 기자가 나서 '석열이 형 어떨까요?'라고 했다. 다른 기자들은 '어휴 김만배가 윤석열과 엄청 가깝구나' 생각했다"고 했다.

다만 김 의원은 이날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해당 장면에 대해 "직접 본 것은 아니고 법조기자로 있을 때 알던 기자들에게 들은 얘기"라고 말했다.
  
김 의원 주장에 윤 전 총장은 즉각 "(김만배 기자와)개인적인 친분은 전혀 없고, 몇 년 전에 현직 검사의 상갓집에서 눈인사 한 번 한 것 같다"라고 부인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서울 종로에서 열린 밀리터리토크 행사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만배라는 분은 안다"면서도 "연락하고 만난 것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서울지방법원이나 대법원 출입(기자)이고, 우리도 인사이동을 하고 대검찰청에도 근무하면서 (김씨를) 모른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했다.

그러자 김의겸 의원도 곧장 재반박에 나섰다. 김 의원은 페이스북에 다시 글을 올리고 "윤석열을 키워준 게 박영수 특검이다. 론스타 수사 때 의정부지검에 있던 윤석열을 대검으로 불러들여 출세 길을 열어준 것"이라며 "그리고 김만배는 론스타 사건을 취재하던 기자"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윤석열은 김만배에 대해 '상갓집에서 눈인사 한 번 한 사이'라고 한다"라며 "자신의 아버지 집을 김만배의 누나가 산 것도 어제 알았다고 한다. 이게 우연일 수 있나"라고 말했다.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