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허태정 대전시장이 28일 브리핑을 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28일 브리핑을 하고 있다.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대전시가 공공교통 통합플랫폼을 구축해 '최적경로수단 검색과 통합서비스, 편리한 환승'을 제공하고, 공공 교통 컨트롤타워인 '대전교통공사'를 설립하는 등의 '공공교통 혁신전략'을 발표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8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시민들이 공공교통을 이용하면서 느낀 불편사항을 해결하고, 더욱 큰 혜택을 드릴 수 있도록 대전시는 새로운 공공교통 통합플랫폼 마스(MaaS)를 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마스(MaaS)란이동수단에 대한 정보를 하나의 앱으로 모아 사용자에게 최적의 루트를 제공하는 통합플랫폼 서비스다.

이날 허 시장은 "우리 대전시는 한발 더 나아가 더 많은 교통수단과 더 자유로운 결제 플랫폼을 추가한 대전형마스(MaaS)를 구현할 계획"이라면서 "고속버스나 시외버스, KTX, SRT 등 광역교통까지 더 많은 수단을 포함하고, 온통대전, 카카오페이, 티머니까지 더 다양한 결제수단을 추가해 대전시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공공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허 시장은 "미래 대전교통을 이끄는 공공교통 컨트롤타워 역할을 담당할 전문 운영 주체 설립은 필수이자 시대적 과제라 할 수 있다. 이에 대전교통공사를 설립하고자 한다"며 "대전도시철도공사의 '대전 교통공사' 확대 개편을 통해 그동안 교통수단별로 분절적으로 이루어졌던 대전 교통체계를 종합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2022년 1월 설립 계획인 대전교통공사는 '대전 어디서나 5분 이내에 도착하는 정거장, 추가비용 없이 5만원으로 충분한 한 달 교통비, 5종 교통수단 환승이 자유로운 대전형 MaaS'를 구축하고, 산재한 대전교통현안 해결을 위한 로드맵을 마련해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공공교통 혁신전략은 시민들이 많은 목소리를 내고 있는 환승, 타슈, 배차간격, 불편, 할인 등에 대한 시민불편 해소는 물론, 급변하는 대내외 교통정책 환경에 적극 대응하고 미래를 대비하기 위해 마련됐다.

현재 개인형이동장치(PM)와 자율주행차, 트램, 드론택시 등 교통수단이 다변화 되고 있으며, 교통수단 운영주체 상이에 따른 통합시스템 구현 어려움, 대전중심 광역교통망 재편 등 대내외 여건은 급변하고 있으나 행정환경은 외부환경 대응에 녹록치 못한 실정이다.

따라서 대전시는 '차량중심에서 사람중심으로' 대전교통 패러다임 전환을 주도하고, 다양한 교통수단 연계를 위해 '대전형 MaaS'를 구축할 계획인 것.

MaaS를 이용할 경우에 시민들은 집에서 목적지까지 도착할 수 있는 최적경로의 교통수단을 검색하고 연계환승으로 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으며, 환승할인 혜택과 한 번에 결제가 가능한 서비스도 누릴 수 있도록 구축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산적한 교통현안을 해결하고 다양한 공공교통수단을 통합적으로 개선‧운영하기 위해 대전도시철도공사를 대전교통공사로 개편해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도록 한다는 것.

통합교통서비스(MaaS) 구축과 함께 트램, 광역철도 운행에 단계별로 준비하며, AI와 빅데이터, 자율주행 기술 등과 연관된 첨단 스마트교통서비스를 시민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대전시는 향후 대전교통공사 설립을 2022년 1월 목표로 추진하고, '대전형 MaaS' 구축 및 교통문화연수원과 타슈 등 산재된 교통인프라를 컨트롤할 계획이다.

또한 스마트통합관제센터, C-ITS 구축 등을 통해 첨단 스마트교통서비스를 제공하고, 트램‧광역철도와 연계한 시내버스 운행체계 개편과 트램 개통에 대비하는 한편, 충청권 메가시티 광역교통망 구축의 핵이 될 수 있도록 역량을 집결해 나갈 계획이다.

허 시장은 "급변하는 교통환경을 선도하고, 미래를 대비하기 위해 대전교통공사 설립을 중심으로 한 공공교통 혁신전략을 발표하게 됐다"며 "시민 편익증진을 위한 공공교통 통합플랫폼인 대전형 MaaS 구축 등 대전교통을 획기적으로 업그레이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