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광역시 청사.
 인천광역시 청사.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환경부가 한국판 뉴딜사업의 하나로 추진하는 '스마트 하수도 구축 선도사업' 가운데 도시침수 대응 분야에 인천시가 선정됐다. 인천시는 전체 사업비 546억 원 가운데 382억 원의 국비를 확보했다고 28일 밝혔다.

스마트 하수도 구축 선도사업(도시침수 대응)은 강우 변화에 따른 하수관로 수위와 유량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하는 일이다.

이 시스템이 구축되면, 도시침수 해석 시뮬레이션을 통해 강우 변화에 따른 침수 예측이 가능해진다. 위험지역 내 빗물펌프장·방류수문 등 시설물의 자동운전 체계를 구축해 도시 침수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예방형 대응체계를 도입하는 게 핵심이다.

인천시는 침수 해석 결과에 따라 우회관로·빗물펌프장·우수저류지 등 기존시설과 연계한 대응시설물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인천시는 스마트 하수관로 시스템 구축에 대한 자치구별 의견을 수렴하고, 행정 절차를 거쳐 2024년까지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유훈수 인천시 환경국장은 "국가 정책사업인 그린뉴딜 사업 취지에 부합하기 위해 국민안전과 공중위생의 기반이 되는 하수도에 스마트 관리체계를 구축해 깨끗하고 안전한 도시환경을 조성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스마트 하수도 사업 개요
 스마트 하수도 사업 개요
ⓒ 환경부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