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진주 정촌면 백악기 공룡·익룡발자국 화석 산지
 진주 정촌면 백악기 공룡·익룡발자국 화석 산지
ⓒ 진주시청

관련사진보기

  
진주 정촌면 백악기 공룡·익룡발자국 화석 산지
 진주 정촌면 백악기 공룡·익룡발자국 화석 산지
ⓒ 진주시청

관련사진보기

 
세계 최다 육식공룡 발자국을 비롯해 7000여개의 화석이 밀집해 있는 '진주 정촌면 백악기 공룡·익룡발자국 화석 산지'가 천연기념물로 지정, 확정되었다.

진주시는 지난 8월 지정 예고된 '진주 정촌면 백악기 공룡·익룡발자국 화석 산지'가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제566호)로 지정 확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진주 정촌면 백악기 공룡·익룡발자국 화석 산지는 세계 최다 육식공룡 발자국을 비롯해 7000여 개의 중생대 백악기 동물 발자국이 잘 보존돼 있어 당시 생태계가 고스란히 남겨진 곳이다.

주요 화석으로는 2cm에서 50cm까지 다양한 크기의 이족 보행 육식 공룡 집단 보행렬, 뒷발의 크기가 1m에 이르는 대형 용각류 공룡의 발자국과 익룡·악어·거북 발자국 등이 있다.

진주시는 "보존상태 또한 우수해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국내‧외에서 독보적인 사례로 천연기념물로서 손색이 없다"고 했다.

진주에는 이 밖에 육식공룡 발자국(정촌면 화석산지), 익룡 발자국(진주익룡발자국전시관, 충무공동), 새와 용각류 공룡 발자국(경남과학교육원, 가진리)을 보유하고 있으며, 국내에서 드물게 발견되는 공룡 뼈 화석(유수리 화석산지)도 있다.

진주시는 정촌 화석산지에 보호각 건립과 화석 공원 조성 실시설계, 토지매입을 위해, 10월에 국고보조금을 정부에 신청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