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상북도와 애플코리아, 포항시, 포스텍은 27일 오후 포항시청에서 애플 제조업 R&D지원센터 및 개발자 아카데미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경상북도와 애플코리아, 포항시, 포스텍은 27일 오후 포항시청에서 애플 제조업 R&D지원센터 및 개발자 아카데미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 경상북도 제공

관련사진보기

 
애플(Apple)이 경상북도, 포항시, 포스텍과 손잡고 제조업 R&D 지원센터와 개발자 아카데미(Developer Academy)를 개소한다.

경상북도는 27일 오후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애플, 포항시, 포스텍과 함께 애플 제조업 R&D지원센터 및 개발자 아카데미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제조업 R&D 지원센터는 중소기업의 스마트 제조업 역량 강화를 위해 스마트 공정과 관련된 최신장비를 구축하고 애플의 전문 인력이 상주하면서 지원 대상에 선정된 전국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교육과 컨설팅을 진행한다.

또 스마트 팩토리를 넘어 중소기업에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인공지능 팩토리에 대한 비전을 설계하고 앞으로 '경북 스마트 AI팩토리 프로젝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약 9개월 과정으로 진행되는 애플 개발자 아카데미 프로그램은 200여 명의 교육생들에게 SW기반 스타트업들이 생겨날 수 있는 기회의 시간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경북도는 이를 위해 포스텍을 'SW혁신파크'로 육성하고 비수도권의 판교 테크노밸리와 같은 '4차 산업혁신밸리'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애플은 제조업 R&D지원센터와 개발자 아카데미를 지속적으로 운영해 지역 균형발전과 한국 경제 성장에 기여한다는 입장이다.

이번 협업사례는 경북도의 연구중심 도정운영과 애플의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통한 혁신이라는 운영 철학이 조화롭게 매칭 돼 이루어낸 사업으로 단순한 지역 간 인센티브 경쟁에서 벗어나 보다 근본적인 문제의식이 이뤄낸 결과물이라고 볼 수 있다.

이번 MOU 체결로 경북도와 포항시는 포항을 연구개발의 중심지를 넘어 벤처창업의 허브로 육성하기 위한 전략을 수립할 예정이며 포스텍은 도시첨단 산업단지로 지정받는다는 방침이다.

윤구 애플 코리아 사장은 "미래의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투자를 확대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애플 개발자 아카데미와 제조업 R&D 지원센터는 국내 개발자와 기업가, 학생들에게 핵심적인 기술과 지식을 제공해 국가적인 경제적 기회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방정부는 300만 도민과 지역기업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주식회사와 다름없다"며 "애플도 우리 지역의 산업정책을 만들어가는 파트너로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MOU 체결은 경북도가 수차례 화상회의와 현장실사를 통해 애플과 미래에 대한 비전을 공유하고 애플은 경북도의 4차 산업혁명시대로의 발전의지와 산업정책에 대한 철학에 상당부분 공감대를 형성하게 되면서 포항을 입지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