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스위스 국민투표의 동성결혼 합법화 과반 찬성을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스위스 국민투표의 동성결혼 합법화 과반 찬성을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 AP

관련사진보기

 
스위스가 국민투표 끝에 동성 결혼을 합법화했다.

스위스는 26일(현지시각) 치러진 국민투표에서 전국의 26개 모든 주가 과반의 찬성률을 기록하며 총 64.1%가 동성 결혼을 인정하는 '모두를 위한 결혼'(Marriage for All) 법안에 찬성표를 던졌다. 

이에 따라 동성 커플도 합법적으로 결혼식을 올리고 자녀를 입양할 수 있게 되었으며, 레즈비언 커플은 정자 기증을 통해 자녀를 가질 수 있게 됐다. 그동안 이성 커플에게만 허용됐던 것들이다.

찬성론자들은 동성 커플도 합법적인 부부의 권리를 누릴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고, 반대론자들은 남성과 여성의 결혼에 기반한 전통적인 가족의 가치를 훼손할 것이라며 우려했다.

반대표를 던졌다는 한 시민은 AP통신에 "아이들은 아빠와 엄마가 있어야 한다고 믿기 때문"이라고 말했으나, 찬성표를 던진 또 다른 시민은 "아이들에게 중요한 것은 이성 부모가 아니라 가정에서 사랑과 존중을 받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스위스 의회는 작년 말 해당 법안을 가결한 데 이어 스위스 연방 정부도 승인했으나, 우파 정당인 국민당(SVP)이 반대하는 시민들 5만 명의 서명을 받아내면서 국민투표 요건을 갖췄다.

BBC "스위스, 모든 여성 투표권 뒤늦게 인정한 보수적 국가인데..."

그러나 이날 국민투표에서 과반이 찬성표를 던지며 마침내 합법화됐다. 이로써 스위스는 네덜란드, 독일, 프랑스, 스페인, 스웨덴 등에 이어 전 세계에서 30번째로 동성 결혼을 합법화한 국가가 됐다. 

영국 BBC는 "최근 20년간 서유럽 국가 대부분이 동성 결혼을 합법화했지만, 스위스는 1990년에야 모든 여성의 투표권을 인정했을 정도로 보수적인 국가"라며 "특히 국민투표 제도는 사회적 변화를 느리게 만든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국민투표에는 청년사회당이 발의한 부유층 세금 인상안도 투표에 부쳤으나, 64.9%가 반대하며 부결됐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