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북도는 23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매도시인 호찌민시를 돕기 위해 주한 베트남 대사관을 찾아 마스크 25만장을 기부했다.
 경북도는 23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매도시인 호찌민시를 돕기 위해 주한 베트남 대사관을 찾아 마스크 25만장을 기부했다.
ⓒ 경상북도 제공

관련사진보기

 
경상북도가 코로나19 재유행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해외자매 우호도시를 돕기 위해 나섰다.

경북도는 지난 16일 주한인도네시아 대사관에 이어 23일에는 주한베트남 대사관을 찾아 민간차원에서 기부 받은 마스크 등 구호물품을 전달했다.

경북도와 자매결연을 맺고 있는 인도네시아, 베트남, 러사아는 일일 평균 9000명이 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어 도시 전체가 봉쇄(Lock Down)되고 시민들의 외출도 금지되는 등 어려운 상황이다.

경북도는 해외자매 우호도시들의 어려움에 도움을 주고자 민간차원의 자발적 기부를 통한 지원을 추진했고 경북마스크협동조합에서 마스크 50만장을 기부했다.

기부 받은 마스크는 인도네시아에 15만장, 베트남 호찌민시에 25만장, 러시아 연해주에 10만장을 기부했다. 또 대구경북국제교류협의회(DGIEA)는 1000만 원을 호찌민시에 지원하기로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해있는 해외자매 우호도시에 작은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이번 기부로 해외자매 우호도시와 우호증진 및 양 지역의 발전과 교류를 도모해 나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판 반 마이 호찌민 위원장은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종식돼 지역이 안정을 되찾고 상호간의 활발한 교류가 시작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